메뉴 건너뛰기

close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부산본부와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3일 오전 부산 양정동 미국영사관 앞에서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한 공동 조사를 막은 유엔군사령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부산본부와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3일 오전 부산 양정동 미국영사관 앞에서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한 공동 조사를 막은 유엔군사령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유엔군사령부가 남북의 철도 공동점검이 대북 제재를 위반한 것이라며 제동을 걸고 나서자 부산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미국영사관을 찾아 항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주한미군사령관이 유엔군사령관을 겸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조치가 미국의 의사를 반영한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6·15부산본부와 철도노조 부산지방본부 등은 3일 오전 부산 양정동 미국영사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실상 미국 정부는 남북이 만들어나가려는 앞길을 정면으로 가로막고 있다"면서 "북미 정상이 만나 새로운 관계 수립을 약속했음에도 대북 적대 정책을 유지하려는 미국의 태도가 모든 일의 원흉"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미국이 할 일은 판문점 선언을 훼방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관계를 구축하자는 북미정상회담의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라며 "남북이 만나 우리 땅을 밟겠다는데 주한미군사령관의 승인이 필요한 현실은 오랜 기간 냉전과 분단으로 만들어진 적폐"라고 주장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부산본부와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3일 오전 부산 양정동 미국영사관 앞에서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한 공동 조사를 막은 유엔군사령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부산본부와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3일 오전 부산 양정동 미국영사관 앞에서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한 공동 조사를 막은 유엔군사령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이 땅의 주인은 아메리카 합중국이나 유엔이 아니라 우리 민족"이라고 강조한 이들 단체는 "대북 제재 해제, 종전선언 촉구 국제선언 범국민 서명운동을 광범위하게 벌여갈 것이며 유엔 총회에 이러한 목소리가 전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 정상은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취해나가기 합의한 바 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광복절 축사에서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올해 안에 하는 것을 목표로 정하고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남북은 지난달 22일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비무장지대를 관리하는 유엔군사령부가 군사분계선 통행을 승인하지 않으면서 조사는 무산됐다.


태그:#철도연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