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지역 51개 단체로 구성된 '이승만 동상 철거 공동행동'은 3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대전시의회가 만장일치로 '반민족·반헌법행위자 단죄 및 국립현충원묘소이장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경의'를 표했다.
 대전지역 51개 단체로 구성된 '이승만 동상 철거 공동행동'은 3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대전시의회가 만장일치로 '반민족·반헌법행위자 단죄 및 국립현충원묘소이장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경의'를 표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의회가 만장일치로 '반민족·반헌법행위자 단죄 및 국립현충원묘소이장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이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의원에게 감사를 표하고, 대전시의회에도 '경의'를 표했다.

대전시의회(의장 김종천)는 3일 오전 제239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열어 '반민족·반헌법행위자 단죄 및 국립현충원묘소이장을 촉구하는 결의안(이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은 오광영(더불어민주당·유성2) 의원이 지난 20일 동료의원 13명의 서명을 받아 제출한 것으로, 대전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친일파와 군사쿠데타 주역 등과 같은 반민족·반헌법행위자 63명이 아직도 서울과 대전 등 국립현충원에 안장되어 있다"며 "친일청산, 역사적폐청산을 위해 반드시 그들의 묘를 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전시의회는 또 반민족·반헌법행위로 인해 4.19를 불러온 장본인인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동상이 '배재학당' 출신이라는 이유로 배재대 교정에 서 있는 것과 관련, "친일파를 단죄하지 못하고 오히려 자신의 정권 유지에 이용하는가 하면 민주주의를 파괴한 독재자인 '이승만'을 기리는 동상이 십수 년째 서 있고, 독재자의 호를 딴 우남관 등 건물 이름도 아직까지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채택된 결의안은 앞으로 청와대와 국회, 정부, 각 정당, 국가보훈처, 배재대학교 등에 보내질 예정이다.

 '이승만 동상 철거 공동행동'이 24일 오전 11시 대전 배재대학교 이승만 동상 앞에서 동상 철거 집중홍보를 하고 있다.
 '이승만 동상 철거 공동행동'이 지난 5월 24일 오전 11시 대전 배재대학교 이승만 동상 앞에서 동상 철거 집중홍보를 하고 있다.
ⓒ 이승만동상철거공동행동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결의안 채택에 대해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를 비롯한 대전지역 51개 단체로 구성된 '이승만 동상 철거 공동행동'은 3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시의회에 '경의'를 표하고, 이승만 동상 철거와 친일반민족·반헌법행위자 이장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오늘 대전시의회가 오광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반민족·반헌법행위자 단죄 및 국립현충원묘소이장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며 "그동안 이승만 동상 철거와 반민족행위자 이장을 촉구하는 시민운동을 해온 단체들에게는 '단비'와 같은 소식"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지역 대전국립현충원에는 김창룡을 비롯한 친일반민족행위자와 유학성 등 군사반란에 참여하였던 반헌법행위자들이 역대 정권의 비호 아래 대전시민들을 비웃듯이 편안한 잠을 자고 있다"며 "그곳은 독립유공자를 비롯한 국가와 사회를 위하여 희생하신 분들이 영면하셔야 할 영예로운 곳인데, 어찌 국립묘지가 그런 자들의 공동묘지가 되어가고 있는지,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들은 또 "뿐만 아니라 배재대 교정에는 독재자이자 민간인학살의 책임자인 이승만 동상이 버젓이 서 있다. 4.19혁명에 의해 역사적 평가가 끝났음에도 학교 당국 일부 관계자의 독단적인 판단으로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며 "하루빨리 학교당국은 이승만 동상을 자진 철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우리 대전지역이 안고 있는 이 두 가지 과제, 즉 김창룡 등 친일반민족행위자와 반헌법행위자를 국립묘지 밖으로 이장하는 것과 배재대학교 교정의 이승만 동상을 철거하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적폐를 청산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언에 나선 박해룡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장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이 잠들어 있는 국립묘지가 친일파와 군사쿠데타 세력에 의해 오염됐다. 또 배움의 전당 배재대학교는 독재자 이승만의 동상으로 더럽혀져 있다"며 "이제는 그러한 더러운 '적폐'를 깨끗하게 청산할 때이다. 더 이상 후손들에게 부끄러운 조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