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정부질문 나선 이언주 의원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하고 있다.
 지난 2월 5일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질의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요즘 정말 짜증이 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나 주변 사람들 이런 얘기 들으면" 그렇다고 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경기 광명시을)이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첫머리다.

이 의원은 "자기들은 정의고 상대는 적폐라는 이상한 자기 중심적 이분법에 빠진 비정상적 집단이라는 게 행동 곳곳에서 묻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의원은 자신이 그렇게 판단하는 근거를 여럿 나열했다.

통계청장 경질, 코드 낙하산 인사가 그 예로 꼽혔고, 김제동씨와 김미화씨는 "대놓고 하는 화이트리스트 블랙리스트" 사례로 제시됐다. "예산의 편향된 집행, 비뚤어진 역사관, 거꾸로 가는 불통 경제"라고 했다.

또한 "방송과 사정기관, 사법부를 장악하고 훈계하며, 통계청,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등 전문기관의 독립성을 마구 침해하는 제왕적 행태"라며 "자기 지지 기반 중심의 편향된 정책 운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적 흐름과 거꾸로 가는 공급자 중심 교육... 등 일일이 열거할 수가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어 "자기랑 대립하고 비판하고 자기랑 생각이 다르면 적폐, 이전 정부에서 잘 나갔으면 무조건 적폐로 몰아 국민을 분열시키고 나라를 엉망으로 만들고 있다"면서 독재 국가에 빗댔다.

"마치 북한 같은 독재국가에서 김정은 일가와, 공산당 간부와 얼마나 가깝냐 하는 것이 출세와 성공의 길이듯이 자기들과 가깝고 자기들 지지 기반이고 자기들 편이면 실력과 상관없이 등용하고 지원하고 그 반대면 탄압하고 배척합니다."

이 의원은 "갈수록 각계 각 분야가 실력보다 연줄과 빽, 정치적 성향으로 결정된다"며 "심지어 지금까지 실력대로 잘 나갔던 사람들 기득권 타파한다며 다 배척하다보니 실력이 없어서 낙오됐던 사람들이 발탁되는 웃지 못할 일이 횡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경기 광명시을)이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경기 광명시을)이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댓글4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