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와대에 주민등록증을 반납합니다. 발전 비정규직연대회의 이태성 간사(사진 중앙)가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강요하는 발전 하청노동자로 살아갈 의미가 없다며 주민증 반납을 선언하고있다.
▲ 청와대에 주민등록증을 반납합니다. 발전 비정규직연대회의 이태성 간사(사진 중앙)가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강요하는 발전 하청노동자로 살아갈 의미가 없다며 주민증 반납을 선언하고있다.
ⓒ 신문웅(연대회의 제공)

관련사진보기


"권리는 박탈하면서 의무만 강요받는 하청노동자 인생, 국민으로 여기지 않는 노동부, 산업부, 공기업 발전5사의 횡포와 책임회피를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주민등록증을 반납합니다."

지난 2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발전비정규직 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 소속 300여 명의 노동자들은 '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고용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청와대에 주민등록증 반납과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연대회의 소속 노동자들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공공부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약속했다, 하지만 유독 발전부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가 2%도 안 되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이는 정규직화를 발전 5사에 맡겨놓기 때문으로 이제라도 노동부, 산자부 더 나아가 청와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대회의 소속 노동자들이 문재인 정부가 정규직화 약속을 신급히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대회의 소속 노동자들이 문재인 정부가 정규직화 약속을 신급히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 신문웅(연대회의 제공)

관련사진보기


연대회의 이태성 간사(한전발전산업노조 사무처장)는 "발전소에서 연료환경설비를 운영하거나 발전소 설비를 정비하는 7600여 하청 노동자들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상 필수유지업무로 지정되어 헌법에 보장된 파업권마저 박탈당하고 있다"며 "발주처인 발전사의 방침 때문에 때로는 일하다가 다쳐도 다쳤다고 말하지 못하기도 했다. 왜냐하면 그 책임을 고스란히 하청회사와 노동자들에게 전가하기 때문이다. 휴일에도 부르면 달려가 일한 책임감은 참 부질없는 짓이었나 본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 간사는 "정규직 전환을 회피하기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마저 버리려는 발전5사의 적폐사장에 맞서 발전소 하청노동자들은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해 전면적인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음을 분명하게 밝한다"며 "더 이상 권리는 없고 의무만 지우는 나라, 이게 나라냐는 2016년 광화문 광장이 바로 지금 이곳 청와대 앞입니다. 따라서 발전소 하청노동자들은 주민등록증을 반납한다"고 선언했다.
 연대회의 소속 노동자들이 발전 5사의 사장들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가 이들에 대한 지휘 감독을 강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 소속 노동자들이 발전 5사의 사장들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가 이들에 대한 지휘 감독을 강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이날 연대회의는 성명서를 통해 "노동부가 생명안전업무임을 즉각 선언하고 발전5사에 직접 고용을 지시할 것을 촉구하고 아울러 발전소 운전과 정비업무가 생명안전업무인지 아닌지 우리의 공개질의서에 답할 것"을 요구하며 "1주일 이내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김영주 노동부장관은 우리와 만날 것을 제안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부 장관이라면 응당 그래야 한다"고 노동부를 압박했다.

끝으로 연대회의는 ▲국민 생명 위험하다. 직접고용 쟁취하자! ▲생명안전업무 정규직 회피 발전5사 규탄한다! ▲정규직 전환 회피 수수방관 노동부는 각성하라! ▲ 차별 없는 일터! 정규직-비정규직이 함께 만들어갑시다! 등 4개항의 요구사항을 문재인 정부 노동부, 산업통산부, 발전 5사가 즉시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발전 비정규직 연대회의는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 한전산업개발 발전지부, 발전HPS지부, 한국발전기술지부, 금화PSC지부, 일진파워노조, 수산인더스트리지부 등이 참여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