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6월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 케빈 림/스트레이츠 타임스 제공

관련사진보기


미국 국무부가 우리 정부의 대북특사 파견 계획에 대해 남북관계는 북한의 비핵화와 발을 맞춰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8월 31일(현지 시각) 한국 정부의 대북특사 파견과 남북 정상회담 추진이 북미 비핵화 협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미국의소리(VOA) 방송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 관계 진전은 비핵화 진전과 발맞춰(lockstep) 이뤄져야 한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남북관계 개선과 북한 핵 프로그램 해결은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 7월 아시아 방문 때 말했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의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외교·경제적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다음 달 5일 대북 특사단 파견 계획을 발표하며 "3차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VOA에 따르면 대북 압박을 주도해온 미국 상원의원들도 오는 11월 중간선거 전까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에너지 공급과 금융 거래 차단 등 새로운 대북 제재 법안을 추진할 것으로 전했다.

크리스 밴 홀런 민주당 상원의원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미 의회는 북한 관련 상황을 매우 자세히 주시하고 있다"라며 "모든 의원들이 북한 비핵화의 진전이 없는 것을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날 국무부는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연장하며 북한 여행 주의보를 새로 발령했다. 또한 정부로부터 북한 방문을 승인받더라도 사전에 유서를 작성하고 장례 절차까지 가족과 협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