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남시청 전경
 성남시청 전경
ⓒ 성남시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성남시(시장 은수미)가 1급 발암 물질 '라돈'이 검출된 침대 매트리스를 직접 수거한다. 이를 위해 오는 9월 3일부터 대상자의 신청을 받는다.

지난 5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대진침대 측에 매트리스 수거 조치 명령을 내린 이후에 수거가 늦어지면서 확산된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려는 조치다.

시는 수거 신청받은 매트리스에 대해 대진침대 측의 확인 절차를 거쳐 성남시 생활 폐기물 수집 운반 대행업체(16개)를 통해 침대회사로 보낸다.
 은수미 성남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은수미 성남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리콜 대상 대진침대 매트리스 모델은 31개 종류로, 시는 대진 침대사에서 발행한 고객카드를 근거로 2700여 명의 성남시민이 리콜 대상 매트리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 중에 해당 침대 회사에 매트리스 수거를 신청하고 장기 대기 중인 성남시민은 650명 정도다.

성남시로 수거를 요청하려면 먼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제공(홈페이지 신청)하는 방사능 차단 비닐로 매트리스를 씌운 뒤 시청 청소행정과(☎031-729-3196)로 전화 신청하면 된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지난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업체에서 인계하지 않을 경우 보관의 장기화, 추가 라돈 검출 제품 발견으로 인한 수거량 증가 등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시민의 불안감과 우려 해소를 위해 성남시가 자체 수거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