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일 오후 2시 15분께 목포시 옥암동 한 대형마트 인근 도로에서 주행 중인 2014년식 BMW 520d 승용차 엔진룸에 불이 나 연기가 치솟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결함 등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전남 목포소방서 제공
 4일 오후 2시 15분께 목포시 옥암동 한 대형마트 인근 도로에서 주행 중인 2014년식 BMW 520d 승용차 엔진룸에 불이 나 연기가 치솟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결함 등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 전남 목포소방서 제공

관련사진보기


국토교통부가 베엠베(BMW) 차량의 화재 원인규명을 위해 실제 차량을 대상으로 주행 시험을 하기로 했다. 이번 실험은 그동안 피해 차량 운전자들이 요구해왔던 것을 수용한 것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일부에서 제기되는 차량 소프트웨어 조작 의혹 등에 대해서도 적극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31일 국토교통부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과 피해자 모임은 서울 서초구의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주행 시험과 관련한 협의를 하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이날 협의를 통해 연구원은 앞서 피해자 모임에서 요청했던 5가지 주행 시험 중, 내구성(스트레스테스트)과 모의 시험(시뮬레이션 테스트)을 하기로 했다.

류도원 자동차안전연구원 원장은 "현재 진행 중인 화재 원인 조사와 관련해 계획을 포함한 과정, 내용, 시기 등을 외부에서 알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세부적인 기술 내용을 다룰 수는 없지만, 큰 틀 안에서 내용을 상세하게 공유하고자 (피해자모임과 협의하는 시간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피해자분들께서 정신적, 물질적으로 많은 피해를 겪고 있다"면서 "명명백백하게 밝힐 수 있도록 조사하고, 결과를 납득할 수 있도록 객관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협의 자리에는 연구원 실무자를 비롯해 피해자 모임 대표 회원 3명과 이들의 법률 대리인 하종선 변호사가 참여했다.

내구성 시험은 화재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520디(d) 차량으로 진행한다. BMW가 밝힌 화재 발생 요건을 모두 충족한 상태로 시험한다. 냉각수 수주, 장거리의 누적 주행, 장시간 고속주행, 이지알(EGR,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모듈의 바이패스(우회로) 밸브 열린 상태 등 4가지다.

모의 시험은 BMW의 소형차인 120d를 중고로 구매해서 한다. 주행 후 시동을 켠 채 대기 중이던 112d 차량에서 불이 났던 사고를 재연하는 방식이다. 당시 사고가 났던 112d 차량은 공식 서비스센터를 비롯해 보험 접수 및 수리 이력이 없어 현재 경찰과 협조해 해당 차량을 찾고 있다.

이와 함께 유럽과 국내 판매 차량에 들어간 EGR 모듈도 직접 비교한다. 이를 위해 소비자가 유럽에서 520d를 구입해 운행 중인 차량을 섭외해 쿨러와 밸브 등 모듈의 실제 부품을 살펴본다. 앞서 피해자 모임은 정부에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해 리콜 대상 차량의 내구성 및 모의 주행 시험, 유럽과 국내 판매 520d에 장착된 EGR 모듈 비교,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에 화재 원인 불명 차량 분석 의뢰를 요청했다.

 31일 서울 서초구의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BMW 차량 화재 원인규명을 위한 실차 주행 시험 관련 협의가 열렸다.
 31일 서울 서초구의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BMW 차량 화재 원인규명을 위한 실차 주행 시험 관련 협의가 열렸다.
ⓒ 최은주

관련사진보기


더불어 피해자 모임은 이날 추가로 리콜 실시 전후 차량의 주행 성능과 배출가스량, 연비 비교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류 원장은 "이 부분은 이미 조사 계획에 들어가 있다"고 답했다.

또, 그는 "원인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게 나오고 있는 상황인데, 이러한 의혹들을 모두 포함해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결과에 대해서는 민관합동조사단이 단계별로 언론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연구원에서는 조사 진행에 따라 시험 참관 등의 일정도 계획해 놓은 상태다.

하 변호사는 "사전에 요청한 5개항과 추가 1개항까지 6개항에 대한 설명 들어 유익한 회의였다"면서 "앞으로 실시하는 조사 과정과 관련해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것에 대해 만족한다"고 전했다. 미국 NTSB로의 분석 의뢰는 피해자 모임 쪽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밖에 피해자모임은 이번 민관합동조사단 운영과 관련해, 정부 관계자 A씨의 공정성을 문제삼기도 했다. 하종선 변호사는 "A씨는 지난 4월 환경부의 BMW 배출가스 리콜 담당자로서, (리콜을) 승인했던 인물"이라며 "당시 리콜 사유가 화재 위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몰랐을 리 없다. 이는 직무유기에 해당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그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및 직무유기 혐의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