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정부의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위안부 심사 결과 항의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 정부의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위안부 심사 결과 항의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일본 정부의 위안부 사죄와 보상을 촉구하자 일본이 반발하고 나섰다.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31일 일본의 스위스 제네바 국제기관 정부 대표부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위안부 관련 심사에 일본 정부의 입장이 반영되지 않아 유감"이라고 밝혔다.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전날 발표한 위안부 관련 심사에서 "일본 정부가 피해자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있다"라며 "위안부 피해자 중심의 사죄와 보상이 필요하다"라는 결론을 발표한 바 있다

벨기에 출신 마르크 보슈이 위원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는 일본 정부가 피해자를 위로하는 데 실패했다"라고 비판했고, 미국의 게이 맥두걸 위원은 "일본 정부의 노력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아직 만족하지 않는 피해자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일본 총리실 관계자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유엔 소속이기는 하지만 위원들이 각국 대표자라고 볼 수 없다"라며 "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심사 결과와 권고를 깎아내리는 발언을 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도 "일본 정부는 2015년 한일 합의로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으로 해결했고, 이에 기초해 필요한 대응을 하고 있다"라며 "오히려 대응이 필요한 쪽은 (일본이 아니라) 한국"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회견에서 "위안부 문제는 인종차별 철폐조약의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므로 심사에서 이를 다루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라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정확한 사실관계와 일본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