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자신의 지도 제자를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단 의혹을 받아온 교원대학교 B교수가 30일 경찰에 입건됐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강제 추행)로 한국교원대학교 B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교수는 지난해 교원대학교 자신의 연구실에서 대학원생 A씨를 지속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고소장을 제출한 피해자를 상대로 조사를 끝냈다. B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화해 보강 수사를 한 뒤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강제 추행 혐의로 입건된 B교수는 A씨 외에도 다른 교원대 대학원생들로부터 갑질과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추가로 제기되고 있다.

논란이 일자 교원대 측은 B교수를 이달 초 직위 해제하는 등 강의에서 배제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