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압록강과 신의주 숙소 창문으로 본 압록강과 신의주
▲ 압록강과 신의주 숙소 창문으로 본 압록강과 신의주
ⓒ 최성

관련사진보기

월량도 다리 숙소에서 바라본 다리. 단동과 월량도를 이어주고 있다.
▲ 월량도 다리 숙소에서 바라본 다리. 단동과 월량도를 이어주고 있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아침 숙소 창문에 압록강과 신의주가 담겼다. 신의주에서 압록강과 단동을 보고 싶은 꿈은 현실이 될 수 있다. 그 변화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만들어 가는 것이다. 숙소에서 나와 강변을 따라 산책했다. 썰물 때문에 압록강의 수위가 낮아져 물이 맑고 빠르게 흘렀다.
 
단동과 월량도 월량도 다리에서 본 단동(왼쪽)과 월량도
▲ 단동과 월량도 월량도 다리에서 본 단동(왼쪽)과 월량도
ⓒ 최성

관련사진보기

단동과 월량도 월량도 다리에서 본 단동(오른쪽)과 월량도
▲ 단동과 월량도 월량도 다리에서 본 단동(오른쪽)과 월량도
ⓒ 최성

관련사진보기

월량도 다리 단동에서 본 월량도 다리
▲ 월량도 다리 단동에서 본 월량도 다리
ⓒ 최성

관련사진보기


"강이 보이는가?"
"예, 지금 우리는 강을 따라 걷고 있습니다."
"강을 보이게 해주소."
"바로 옆이 강이라니까요."
"자네를 기준으로 생각하지 말고 나를 강과 마주보게 해주소."


시각 장애인인 동료가 강을 마주보도록 90도로 방향을 돌려세웠다. 봉사를 하려면 내 입장이 아니라 받는 사람의 처지를 생각하고 헤아려야 한다.

"좋네."

강변에서 노인들이 음악에 맞춰 천천히 손과 발을 움직이는 운동을 하고 있었다. 격렬하게 움직여 숨이 턱까지 차오르고 땀을 흘리지 않아도 훌륭한 운동이다. 중국에서 어디서나 종종 볼 수 있는 광경이다. 시간의 흐름을 즐기는 느낌이다.

호텔의 아침 식사는 언제나 기대가 있다. 단동은 농산물과 수산물이 풍부한 지역임이 음식에서 나타난다. 마, 호박, 바지락, 빵, 국수, 수박을 먹었다.
 
중국 고속도로 단동에서 통화로 가는 고속도로
▲ 중국 고속도로 단동에서 통화로 가는 고속도로
ⓒ 최성

관련사진보기

단동에서 집안까지는 압록강을 거슬러 가는 여정으로 거리가 꽤 되어 고속도로를 이용해서 버스로 긴 시간을 이동해야 한다. 고속도로는 중앙분리대와 갓길이 충분한 넓이를 확보하고 있다. 국토가 넓고 토지의 사유화를 인정하지 않는 사회주의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오녀산성 왼쪽 맨 뒤 산의 정상 평평한 곳이 고구려의 도읍이 있었던 오녀산성이다.
▲ 오녀산성 왼쪽 맨 뒤 산의 정상 평평한 곳이 고구려의 도읍이 있었던 오녀산성이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고속철도와 주택 단동에서 통화로 가는 고속도로에서 본 풍경
▲ 고속철도와 주택 단동에서 통화로 가는 고속도로에서 본 풍경
ⓒ 최성

관련사진보기

끝없는 옥수수 밭 단동에서 통화로 가는 고속도로에서 본 풍경
▲ 끝없는 옥수수 밭 단동에서 통화로 가는 고속도로에서 본 풍경
ⓒ 최성

관련사진보기

화장실에 있는 문구 중국 휴게소 화장실에 있는 문구
▲ 화장실에 있는 문구 중국 휴게소 화장실에 있는 문구
ⓒ 최성

관련사진보기

곳곳에 고속철도를 건설하고 붉은 기와와 시멘트 벽돌 벽체로 된 가정집은 세련되고 산뜻하다. 모든 건물의 지붕에 태양열을 이용하는 시설이 설치되어 있다. 현재 중국이 예전과 달라진 대표적인 모습이 화장실이다. 화장실이 밝은 색의 타일로 단순해지면서 수세식으로 깨끗해졌다.
 
통화시 통화시 시가지 모습
▲ 통화시 통화시 시가지 모습
ⓒ 최성

관련사진보기

통화시 송화강이 흐르는 통화시
▲ 통화시 송화강이 흐르는 통화시
ⓒ 최성

관련사진보기

통화시 식당 통화시에서 점심을 먹은 식당 천정
▲ 통화시 식당 통화시에서 점심을 먹은 식당 천정
ⓒ 최성

관련사진보기

인삼밭 통화에서 집안으로 가는 길에서 본 인삼밭
▲ 인삼밭 통화에서 집안으로 가는 길에서 본 인삼밭
ⓒ 최성

관련사진보기

이동하는 버스 안에서 또 다른 동료가 하모니카로 <오월의 노래>를 연주했다. 하모니카의 애잔한 음색은 우리를 금방 1980년 5월의 광주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황토현으로, 일제의 압박을 뚫어낸 항일무장투쟁으로 빠지게 했다.
 
집안시 건물 너머 굴뚝이 있는 산이 북한 만포시다.
▲ 집안시 건물 너머 굴뚝이 있는 산이 북한 만포시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집안 오회묘 5호묘에 도착했다. 밖은 찌는 듯이 더운데 묘 석실에 들어서자 한기를 느낄 정도로 시원했다. 돌에 물이 흐를 정도로 이슬 맺힘이 심했다. 석실의 그림을 복원하여 다시 개방했다. 석실에 방위별로 청용, 백호, 주작, 현무가 해와 달의 신, 삼족오가 선명한 색채로 그려져 있다.
 
광개토대왕비 비각에 쌓여 있는 광개토대왕비
▲ 광개토대왕비 비각에 쌓여 있는 광개토대왕비
ⓒ 최성

관련사진보기

광개토대왕비 유리로 둘러 쌓인 비각
▲ 광개토대왕비 유리로 둘러 쌓인 비각
ⓒ 최성

관련사진보기

광개토대왕비는 고구려 사람의 웅혼한 기상을 남김없이 보여준다. 다듬지 않은 자연석에 글자를 새겨 넣어 자연에 인공이 절묘하게 가미되었다. 광개토대왕비는 비석의 크기에 비해 너무 왜소하게 지어진 비각에 유리로 외부와 차단되어 있다. 집안에서 고구려 역사를 박제화 시키고 싶은 중국의 입장을 보는 것 같아 마음이 편치 않다.
 
광개토대왕릉 광개토대왕릉을 돌며 만들어진 길에서 본 광개토대왕릉
▲ 광개토대왕릉 광개토대왕릉을 돌며 만들어진 길에서 본 광개토대왕릉
ⓒ 최성

관련사진보기

광개토대왕릉 광개토대왕릉 전체 모습
▲ 광개토대왕릉 광개토대왕릉 전체 모습
ⓒ 최성

관련사진보기

광개토대왕릉 황토현 회원들이 광개토대왕릉을 올라 정상으로 가고 있다.
▲ 광개토대왕릉 황토현 회원들이 광개토대왕릉을 올라 정상으로 가고 있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광개토대왕릉에서 본 북한 만포시 굴뚝이 있는 산이 북한 만포시다.
▲ 광개토대왕릉에서 본 북한 만포시 굴뚝이 있는 산이 북한 만포시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집안에서 1만 2천 개 이상의 무덤이 확인되고 있다. 광개토대왕릉은 그 가까이서는 한 눈에 그 모습을 담을 수 없을 만큼 거대한 돌무덤이다. 직육면체 모양으로 잘 다듬어진 돌은 아래만 좀 남아 있고 위는 점점 무너져 내리고 있었다. 말을 타고 활로 호랑이를 사냥하던 호방한 고구려의 기상이 뭉개지고 있는 것이다.
 
장수왕릉 가는 길 광개토대왕릉에서 장수왕릉으로 가는 길
▲ 장수왕릉 가는 길 광개토대왕릉에서 장수왕릉으로 가는 길
ⓒ 최성

관련사진보기

장수왕릉 장수왕릉 모습
▲ 장수왕릉 장수왕릉 모습
ⓒ 최성

관련사진보기

장수왕릉 돌 옆에 있는 사람의 크기와 비교해 보면 장수왕릉에 쓰인 석축의 규모를 알 수 있다.
▲ 장수왕릉 돌 옆에 있는 사람의 크기와 비교해 보면 장수왕릉에 쓰인 석축의 규모를 알 수 있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장수왕릉 장수왕릉에서 석축이 무너지고 있는 부분이다.
▲ 장수왕릉 장수왕릉에서 석축이 무너지고 있는 부분이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장수왕릉 동반 무덤 장수왕릉 옆에 있는 동반 무덤
▲ 장수왕릉 동반 무덤 장수왕릉 옆에 있는 동반 무덤
ⓒ 최성

관련사진보기

장수왕릉 동반 무덤의 석축 돌 가장자리에 턱을 두어 위에 올린 돌이 밀려나지 않게 하였다.
▲ 장수왕릉 동반 무덤의 석축 돌 가장자리에 턱을 두어 위에 올린 돌이 밀려나지 않게 하였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장수왕릉 동반 무덤 위에 덮는 돌에 홈을 파서 빗물이 안으로 스미지 않게 하였다.
▲ 장수왕릉 동반 무덤 위에 덮는 돌에 홈을 파서 빗물이 안으로 스미지 않게 하였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장수왕릉은 광개토대왕릉에 비해 보존 상태가 더 양호했지만 돌무덤 한 쪽이 무너지고 있었다. 규모가 크면서 정확하게 재단한 직육면체 돌을 쌓고 옆에 자연 상태로 세운 거대한 돌이 있다. 광개토대왕비에서는 자연이 인공을 압도하지만 광개토대왕릉과 장수왕릉은 인공이 자연을 압도한다. 그럼에도 어느 곳에서나 거칠 것 없는 대륙적 기질의 고구려 사람들 기상이 넘친다.
 
조선여행 장수왕릉이 있는 버스주차장에 있는 큰 광고탑
▲ 조선여행 장수왕릉이 있는 버스주차장에 있는 큰 광고탑
ⓒ 최성

관련사진보기

돌무덤 집안시에 있는 돌무덤들
▲ 돌무덤 집안시에 있는 돌무덤들
ⓒ 최성

관련사진보기

국내성 성터 집안시에 있는 국내성 성터 흔적. 원형이 많이 훼손되었다.
▲ 국내성 성터 집안시에 있는 국내성 성터 흔적. 원형이 많이 훼손되었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광개토대왕릉에서 나오면서 바구니에 담긴 사과와 자두를 우리나라 돈 4000원에 샀다. 많은 양이었고 맛도 좋았다. 포도, 사과, 자두 밭이 많다. 장사하는 사람이 천원 권을 만원 권과 바꾸기를 원해서 3만원을 바꾸어 주었다. 같은 금액이지만 1000원 보다 10000원 50000원 권에 가치를 더 부여한다.
 
압록강과 만포시 집안에서 본 압록강과 북한 만포시
▲ 압록강과 만포시 집안에서 본 압록강과 북한 만포시
ⓒ 최성

관련사진보기

압록강과 만포시 집안에서 본 압록강과 북한 만포시
▲ 압록강과 만포시 집안에서 본 압록강과 북한 만포시
ⓒ 최성

관련사진보기

압록강과 만포시 집안(왼쪽)과 압록강, 북한 만포시
▲ 압록강과 만포시 집안(왼쪽)과 압록강, 북한 만포시
ⓒ 최성

관련사진보기

북한 만포시와 중국 집안시 사이로 흐르는 압록강을 만났다. 압록강 중류인데 물은 맑고 물살은 거칠 것 없이 빠르게 흘렀다. 50m 정도의 강폭은 물에 들어가면 금방 헤엄쳐서 건널 수 있을 만큼 가까웠다. 한국 국적을 가진 사람만 갈 수 없는 저 땅을 보며 우리가 가진 현실에 눈물겨웠다.
 
조선족 불고기 식당 집안시에 있는 조선족 불고기 식당
▲ 조선족 불고기 식당 집안시에 있는 조선족 불고기 식당
ⓒ 최성

관련사진보기

불고기 저녁으로 먹은 소고기
▲ 불고기 저녁으로 먹은 소고기
ⓒ 최성

관련사진보기

 
강과 다리 집안에서 통화로 이동하는 중에 본 풍경
▲ 강과 다리 집안에서 통화로 이동하는 중에 본 풍경
ⓒ 최성

관련사진보기

도로 공사 중국은 사회간접자본을 확충하기 위한 공사가 국토 곳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이 곳에서 다른 차량의 사고로 시간이 지체되었다.
▲ 도로 공사 중국은 사회간접자본을 확충하기 위한 공사가 국토 곳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이 곳에서 다른 차량의 사고로 시간이 지체되었다.
ⓒ 최성

관련사진보기

버스로 12시간을 이동하고 2시간 30분 동안 관광하였다. 중국에서 여행은 버스를 타고 다니는 것이 대부분의 일정이다. 오후 9시 30분 통화역 주변에 있는 숙소에 도착하였다. 숙소 주변은 성보건(性保健) 표지가 달린 홍등가가 많았다.

일행이 음식점에 모여 맥주와 고량주를 마셨다. 남자 8명이 닭고기 야채 볶음, 가지 버섯 고추 볶음, 탕수육, 감자 볶음, 돼지고기와 야채 볶음, 수타면 우동을 먹고 자정에 120위안을 계산했다. 먹은 양에 비해 너무 싼 가격에 다들 놀랐다. 중국은 이미 물가가 싼 관광지가 아니지만 아직도 이런 곳이 있다.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 블로그9http://blog.ohmynews.com/twocircle/)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아이들을 놀게하게 하고, 상식이 통하는 사회가 되기를 바라는 초등학교교사. 여행을 좋아하고,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빚어지는 파행적인 현상에 대해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