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를 비롯한 새 지도부가 30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를 비롯한 새 지도부가 30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 광주드림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가 전당대회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아 5·18진실규명 의지를 밝혔다.

이 대표를 비롯해 민주당 최고위원과 광주시당 위원장 등은 30일 오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 대표는 참배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올해는 5·18 38주년이 되는 해다"며 "38년 동안 많은 영혼들이 여기에 잠들었는데 아직도 발포 명령에 관한 확실한 규명은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27일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첫 재판에 전두환이 불출석한 것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얼마 전 전두환 씨가 재판에 불출석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재판에 출석해서 용서를 빌어도 안 될 것인데, 불출석한다는 걸 보고 한참 멀었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 차원에서 반드시 광주 학살의 원흉을 밝히고 발포명령자를 찾아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5·18 광주 정신은 영원합니다"라고 적었다.

민주당 지도부는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만 한 뒤 다시 서울로 향했다.

이 대표 등은 조만간 예산정책협의회 개최차 광주를 다시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광주드림>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광주를 드립니다. 꿈을 드립니다.’ 비영리 사단법인이 운영하며 무료로 시민들께 배포되는 일간신문 광주드림의 슬로건입니다. 2004년 4월22일 창간 이후 광주드림은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