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 대통령-시도지사, 손에 손잡고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17개 시도지사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일자리 협력 다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오거돈 부상시장. 뒷줄 왼쪽부터 송하진 전북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 문 대통령-시도지사, 손에 손잡고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17개 시도지사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일자리 협력 다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오거돈 부상시장. 뒷줄 왼쪽부터 송하진 전북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17개 시·도지사 광역단체장들이 30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 모여,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을 공유하고 협력을 다짐했다.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이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한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일자리, 지역이 함께 만들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열린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는 최근 일자리 문제 해소가 문재인 정부의 최대 부상하면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협력 체제를 만들기 위한 자리였다.

문 대통령과 시·도지사가 한 자리에서 모인 것은 지난 2월 시·도지사 간담회를 겸한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 이후 6개월여 만이다. 이 간담회에는 문 대통령과 광역단체장들 외에도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각 부처 장관들과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 자리에서 "인천은 세계적인 공항과 항만, 경제자유구역, 세계 최대환경국제기구인 녹색기후기금(GCF)이 있고, 세계 1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 일자리 창출 잠재력이 풍부함에도 인천기업의 혁신과 일자리 창출 연계가 부족하다"며 "인천은 제조업 비중이 높은 도시인데도 대부분의 지역이 과밀억제권역으로 묶여 4차산업 환경변화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외부 환경의 어려움 속에서도 공항, 녹색기후기금, 수도권매립지 주변 환경기관, 송도 바이오 등 인천만이 가진 강점과 인프라를 특화시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구상을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를 만들겠다"

박 시장은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를 만들어 기존의 관 주도에서 시민과 기업이 참여하는 상호 협치를 통하여 일자리 정책을 컨트롤해 나가도록 일자리 시스템을 혁신하기 위해 조례를 제정 중"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와 더불어 "'공항경제권 시범 지정'을 통해 공항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항공정비단지, 첨단산업·물류단지를 조성하며, 공항 및 항공 연관 산업을 집적화해 대한민국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또한 "녹색기후기금(GCF)을 활용한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이 조성될 수 있도록 'GCF 컴플렉스'를 만들수 있도록 정부의 주관부처 지정, 이사국 진출을 통하여 환경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박 시장은 "수도권 매립지에 환경산업기술연구개발, 사업화, 생산이 연계된 '에코사이언스파크'를 조성하고 송도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는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를 조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정책 제언으로 원도심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 지역이 수도권 과밀 억제권역인데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창업기업의 법인세를 현행 50% 감면을 다른 지역과 동일하게 100%로 감면하도록 개선해 줄 것'을 정부측에 건의했다.

이날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표된 '정부와 지역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일자리 선언'은  상호 소통과 협력을 통해 일자리 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7가지 의제를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7가지 의제는 지역주도 혁신성장, 남북협력사업, 생활SOC, 소상공인과 자영업 지원, 농산어촌 활력 증진, 사회적 경제, 노·사·정 협력 등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자리 창출을 주제로 17개 시도지사와 함께 한 '제1차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자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자리 창출을 주제로 17개 시도지사와 함께 한 '제1차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자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