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루 4시간 자는 여성, 8시간 자는 여성보다 비타민 D 결핍 위험 1.5배
-우리나라 성인 여성 10명 중 7명이 비타민 D 결핍 상태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 성인 여성 9585명 분석 결과

여성의 수면 시간이 너무 짧으면 면역력ㆍ뼈 건강을 돕는 비타민 D의 혈중 농도가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햇볕을 받으면 피부에서 합성되는 비타민 D는 자외선을 꺼리는 대부분의 여성에서 결핍된 비타민이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이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여성 9585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여성의 수면시간과 혈청 비타민 D 결핍과의 연관성: 국민건강영양조사 제4-5기)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우리나라 성인 여성 10명 중 7명이 비타민 D 결핍 상태였다. 비타민 D 결핍 판정을 받은 여성의 평균 비타민 D 농도는 13.9ng/㎖였다. 일반적으로 혈중 비타민 농도가 20ng/㎖ 미만이면 비타민 D 결핍으로 판정된다.

연구팀은 하루 수면 시간에 따라 연구 대상 여성을 네 그룹(4시간 이하, 5∼6시간, 7∼8시간, 9시간 이상)으로 분류했다. 하루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인 여성에 비해 수면시간이 5∼6시간, 7∼8시간, 9시간 이상인 여성에서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더 높았다.

하루 수면시간이 8시간인 여성에 비해 4시간 미만 잠을 자는 여성의 비타민 D 결핍 위험은 1.5배 높았다. 하루 6시간 자는 여성의 비타민 D 결핍 위험은 하루 8시간 수면을 취하는 여성의 1.3배였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타민 D가 수면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가설은 여럿 제기돼 있다"며 "뇌의 전두엽ㆍ시상하부에 비타민 D 수용체가 있으며 이 부위가 수면의 시작과 유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도 가설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비타민 D 부족이 졸림(sleepiness) 증상에 관여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한편 비타민 D는 칼슘의 체내 흡수를 돕고, 면역 시스템이 정상기능을 발휘하도록 하는 비타민으로 알려져 있다. 전립선암ㆍ유방암을 예방하고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를 도우며 당뇨병 발병을 억제하기도 한다. 비타민 D의 부족은 구루병을 유발하고, 인지기능 저하ㆍ기분장애(우울증) 발생에 기여할 수 있다. 수면과 혈중 비타민 D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는 최근에 시작됐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