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그 친구들을 만난 것은 지난 8월 15일(미국 기준, 한국 시간으로는 8월 16일). 제73회 광복절 기념식이 열린 로스앤젤레스 나성한인연합장로교회에서였다. 미국 동포들은 어떻게 광복절을 맞이하는 걸까? 난생처음 로스앤젤레스에서 광복절을 맞이한 기자는 그날 로스앤젤레스한인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광복 73돌 기념, 광복절 경축 기념식'에 참석했다.

나성(羅城)이란 로스앤젤레스를 한자로 부르는 말로 '나성한인연합장로교회'는 1906년 5월 10일 한국인들이 설립한 최초의 교회다. 특히 이곳은 바로 옆에 있는 미주 독립운동의 1번지 대한인국민회(이사장 배국희)와 나란히 마주하고 있는 곳으로 초기 이민자들의 애환과 독립운동의 산실 역할을 톡톡히 하던 역사적인 곳이다.

광복절 기념식은 고국에서와 별반 다르지 않았으나 특이한 점이 있긴 했다. 애국가와 미국국가를 함께 부르거나, 고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한 경축사를 대독(김완중 LA총영사)한다는 것 등이다. 그런데 바로 이날 기념식 도중에 젊은 청년들이 등장했다.
독도알리기  로스앤젤레스 광복절 기념식에 특별 출연한 '독도알리기 미서부 종단 대학생 활동'을 알리는 광복절 식순, 붉은 표시부분
▲ 독도알리기 로스앤젤레스 광복절 기념식에 특별 출연한 '독도알리기 미서부 종단 대학생 활동'을 알리는 광복절 식순, 붉은 표시부분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단상에 자전거를 올려놓은 이 친구들은 다름 아닌 광복절 특별 손님으로 초대를 받은 대학생들이었다. 이 친구들을 위해 마련한 '특별순서 <우리 것의 가치 알리기 프로젝트> : 독도알리기 미서부 종단 자전거라이더(한국대학생)'에서 대학생 대표 하우영(중앙대) 군은 자신들이 왜 이러한 활동을 하는지 영상 등을 통해 소개했다.
하우영 독도를 널리 알리고자 미주지역을 자전거로 달리고 있는 대학생 하우영 군이 단상에 자전거를 올려 놓고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 하우영 독도를 널리 알리고자 미주지역을 자전거로 달리고 있는 대학생 하우영 군이 단상에 자전거를 올려 놓고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일본이 독도 관련 거짓 역사교육을 계속하며 도쿄 중심가에 독도 홍보 전시관까지 만들고 있는 상황이다. 독도 수호를 위해 방학기간을 이용해 두 달 동안 자전거로 미서부대륙을 종단하고 있는 중이다. 미국 동포들께서도 아름다운 섬, 우리 땅 독도에 대한 깊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독도사랑협회 SNS기자단 소속인 이들은 길태진(국민대 3년), 이경준( 중앙대 3년), 하우영(중앙대 2년) 군으로 자전거로 지난 6월 28일부터 8월 31일까지 미국 시애틀부터 멕시코에 이르는 4,000㎞를 종단하면서 독도를 홍보하고 있다. 그러던 중 8월 15일 광복절을 로스앤젤레스 나성한인연합장로교회에서 맞이한 것이었다. 말이 4,000㎞이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이 여름철에 서울과 부산을 5번 왕복하는 셈이다. 어지간한 열정과 각오가 아니다. 그럼에도 이들의 표정은 매우 밝았다.
독도알리기 2 광복절 기념식이 열린 나성한인연합장로교회 2층 입구에서 홍보물과 뱃지 등을 통해 독도홍보를 하는 대학생들
▲ 독도알리기 2 광복절 기념식이 열린 나성한인연합장로교회 2층 입구에서 홍보물과 뱃지 등을 통해 독도홍보를 하는 대학생들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독도알리기 3 독도 알리미 대학생들과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LA총영사 김완중 씨 그 옆은 기자
▲ 독도알리기 3 독도 알리미 대학생들과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LA총영사 김완중 씨 그 옆은 기자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광복절 기념식을 마치고 이들은 바로 옆에 있는 대한인국민회로 이동하여 배국희 이사장과 민병용 학술위원장으로부터 미주지역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 이야기를 들었다. 먼 이역땅에서 조국독립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이 지켜낸 땅 독도에 대한 새로운 각오를 다지는 시간을 보낸 것이다. 이 자리에서 민병용 학술위원장은 이번 8월 15일을 기해 발간된 미주지역 독립운동가를 총망라한 영문판 《Korean American Patriot's Dream》(2018, 민병용 지음) 책을 선물했다.

민병용 광복절 기념식을 마치고 대한인국민회로 이동하여 민병용 학술위원장으로 부터 미주지역 독립운동 역사를 듣고 있는 독도알리미 대학생들
▲ 민병용 광복절 기념식을 마치고 대한인국민회로 이동하여 민병용 학술위원장으로 부터 미주지역 독립운동 역사를 듣고 있는 독도알리미 대학생들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독도알리기 4 대한인국민회에서 기념 촬영, 오른쪽 끝이 배국희 이사장이고 왼쪽 끝이 민병용 학술위원장
▲ 독도알리기 4 대한인국민회에서 기념 촬영, 오른쪽 끝이 배국희 이사장이고 왼쪽 끝이 민병용 학술위원장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이날 광복절 기념식을 마치고 곧 로스앤젤레스를 떠나 멕시코를 향해 페달을 밟는다고 했다. 기자가 이들을 만나고 돌아온 지 열흘이 되었으니 아마 지금쯤 이 친구들은 얼추 목표 지점인 멕시코까지 가서 독도깃발을 날리고 있을 듯하다. 젊고 패기 넘치는 대학생 하우영, 이경준, 길태진 군의 이름을 다시 불러본다. 슬슬 60여 일간의 대장정(6월 28일~8월 31일)도 막바지 고비를 남기고 있을 터. 이 친구들이 끝까지 목표를 완수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길 빌어본다. 아자, 아자 힘내길!

덧붙이는 글 | 신한국문화신문에도 보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학박사.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한국외대 외국어연수평가원 교수, 일본 와세다대학 객원연구원, 국립국어원 국어순화위원,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냄 저서 《사쿠라 훈민정음》, 《오염된국어사전》, 시집《사쿠라 불나방》,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시집《서간도에 들꽃 피다 》전 8권, 《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답사기 》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