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릉독서대전 홈페이지
 강릉독서대전 홈페이지
ⓒ 홈페이지 캡춰

관련사진보기


강릉시가 다음달로 예정된 '강릉독서대전'을 사전예고 없이 11월로 연기한 것을 두고, 강릉시와 강릉문화재단 사이에 책임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강릉문화재단이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강릉문화재단(이사장 김한근 강릉시장)은 23일 홈페이지 '독서대전 연기 사과문'을 통해 "당초 9월 7일부터 9일까지 강릉문화재단이 주관할 예정이었던 강릉독서대전이 문화재단의 내부 사정으로 인해서 11월로 연기 하게 된 것에 대하여 공식적인 사과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 보도된 강릉시가 일방 연기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며 합의하여 처리하였으며 각 출판사 및 문학단체 등에 일일이 연기 사실을 공지해 드린 바 있습니다"라면서 갈등설에 대해 해명했다.

강릉문화재단 관계자는 24일 전화 통화에서 "시와 갈등이 있었던 것은 아니고, 9월 독서대전 장소로 예정된 월화거리에는 7,8,9월 행사들이 줄줄이 잡혀있고, 10월에는 커피축제가 있어서 결국 11월로 연기하자고 계획을 잡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 2회는 행사 대행을 해왔지만 이번에는 위탁 운영이라서 계획을 세웠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앞선 지난 21일 강릉시는 다음달 월화거리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제3회 강릉독서대전' 행사를 11월로 연기하고, 주관사를 강릉문화재단에서 강릉원주대학교로 교체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두고 한 지역 언론사는 강릉시와 그동안 행사를 진행해오던 강릉문화재단 측이 일정 조율이 되지 않아 발생한 갈등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강릉시는 지난 22일 문화재단 측에 "독서대전 추진의사가 없다"고 판단된다는 내용의 정지 공문을 통해 "11월 2일부터 4일까지 인문독서주간에 맞춰 월화거리에서 강릉원주대와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대해 그동안 독서대전을 주관했던 강릉문화재단은 "연초 관련 부서의 장소 협조를 이미 받았고, 출판사 40여 곳의 참여 확정을 받은 상태인데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강릉독서대전은 지난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 3회째로, 출판문화진흥원 보조금과 시비 등 올해 예산 2억7천만 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