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하와이에만 서식하며 멸종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진 하와이 기러기를 만났습니다. 현지 원주민들은 '네네'라고 부르는 기러기인데요. 영국의 습지공원에서 네네를 만났습니다.

하와이에 처음 사람들이 들어갔을 때 약 25,000마리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후 외부에서 들어온 동물과 남획으로 멸종 위기에 처해 현재는 야생에 약 800마리가 남아 있고, 영국의 습지공원에서처럼 사육되는 약 1,000마리가 있다고 합니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은 하와이 기러기를 멸종위기종으로 분류합니다.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멸종위기종이며 하와이제도를 상징하는 네네를 영국에서 만나리라 생각을 못했습니다. 국내 사육시설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영국의 습지공원에서는 번식을 통해 지속적으로 하와이의 야생으로 개체를 방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평생 일부일처제를 유지하며 살아가는 새라고 합니다. 안내자는 네네가 영국 습지공원 복원 프로젝트의 상징이라고 설명해주었습니다. 일생에 꼭 보고싶었던 새를 영국에서 뜻밖에 만나는 기쁨을 누렸네요.

복원 프로젝트가 잘 성공해서 하와이에 다시 약 25,000마리의 네네가 사는 날이 오기를 기다려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