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경북 경주문화재단이 사무처장을 공모하면서 자격기준을 확대해 특정인물 내정설이 나돌고 있다. 경주문화재단은 사무처장 공모를 앞두고 자격기준에 '지방의회 의원 근무경력'을 추가한 것.

경주문화재단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사무처장 공모 자격기준은 '국가 또는 지방지치단체에서 4급 이상 공무원 근무 경력이 있는 자로 행정능력과 경영마인드를 갖춘 자'로 규정했다.

하지만 올해 기준에는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4급 이상 공무원(지방의회 의원포함) 근무경력이 있는 자로 행정능력과 경영마인드를 갖춘 자'로 변경하면서 시의원 경력이 있는 자를 추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재단 측은 응시 자격기준을 확대해 적임자를 찾기 위한 방편이라는 설명이지만 일각에서는 특정 시의원 출신을 내정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실제 사무처장 응시자 11명 가운데 2명이 경주시의원을 역임한 것으로 확인돼 이 같은 의혹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것이다.

경주문화재단 측은 "내부사정도 있지만, 응시자를 확대하는 개념에서 자격기준을 완화했다"면서 "4년 전 사무처장 1차 공모에서 지원자가 없어 2차 공모까지 진행됐다"고 특정인물 내정설을 부인했다.

한편 경주문화재단은 지난달 30일 임기만료로 공석이 된 사무처장에 대한 공개모집 채용공고를 냈다. 특히 이번 공모는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하면서 차기 사무처장에 대한 관심이 더욱 고조됐다. 접수된 응시자는 총 11명이며 이중 10명의 후보가 서류심사에 합격됐다. 이들은 24일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임용은 경주문화재단 이사회 의결을 거쳐 이사장이 임용하게 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경주신문>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