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도교육청은 24일 도내 모든 유치원과 학교에 대한 휴업령을 내렸다.

이번 휴업령은 제19호 태풍 발생에 따른 것으로 내일 오전 등교시간과 태풍 북상시점이 겹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23일 오후 각급 학교에 공문을 내려보냈고, 학교에서는 비상연락망을 통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관련 사실을 통지했다.

도교육청은 또 지역교육지원청과 함께 재난 상황반을 운영하고 각급 학교에서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최승룡 교육과정과장은 "24일 학생안전을 위해 도내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휴업령을 내렸다"며 "가정에서도 24일 오전 학생들이 강풍에 노출되지 않도록 외출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내 1042개(유치원: 375개, 초등: 380개, 중학교: 163개, 고등학교: 117개, 특수학교: 7개) 학교는 24일 일제히 휴업에 들어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2017 GTI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