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는 9월 6일 출시에 앞서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더 뉴 아반떼의 전측면
 오는 9월 6일 출시에 앞서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더 뉴 아반떼의 전측면
ⓒ 현대차

관련사진보기


'국민차'로 불리는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세단 아반떼가 23일 새로운 모습을 드러냈다. 오는 9월 공식출시에 앞서, 현대차가 이날 '더 뉴 아반떼'의 내외관 디자인과 주요 사양을 공개한 것.

우선 외부 디자인의 경우 지면을 따라 낮게 움직이는 제트기에 영감을 받았다고 회사쪽은 설명했다. 이는 그동안 현대차가 추구해 온 '낮고 넓은 자세(로우&와이드 스탠스)'와 일맥 상통한다. 더 뉴 아반떼는 이전보다 날렵하고 역동적인 모습이 강조됐다.

실제 앞 모습에는 용광로에서 쇳물이 흘러나오는 모습을 형상화한 캐스캐이딩(Cascading)그릴이 더욱 넓게 설계됐고, 보닛의 굴곡도 더 커졌다. 전보다 강인하고 매끈한 인상을 보여준다. 앞쪽 전면등이나 범퍼 아래쪽, 방향 지시등의 모양도 이같은 인상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오는 9월 6일 출시에 앞서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더 뉴 아반떼의 후측면 디자인.
 오는 9월 6일 출시에 앞서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더 뉴 아반떼의 후측면 디자인.
ⓒ 현대차

관련사진보기


뒷부분의 변화는 조화로움과 시각적 안정감을 추구하는 데 중점을 뒀다. 후면등을 직선으로 마무리해 전면등과 어우러지도록 했으며 차량 번호판의 위치를 트렁크 문의 정중앙에서 하단의 범퍼로 내렸다. 번호판이 있던 자리에는 엠블럼 일체형 트렁크 스위치와 아반떼 로고를 넣었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의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주행 몰입감을 높였다. 또한, 센터페시아 상단 등에 카본 패턴을 입혀 운동 성능을 시각화했으며 공조기 날개와 버튼 주변에 은색 그래픽 요소를 입혀 고급감을 입혔다.

 오는 9월 6일 출시에 앞서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더 뉴 아반떼의 실내 디자인.
 오는 9월 6일 출시에 앞서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더 뉴 아반떼의 실내 디자인.
ⓒ 현대차

관련사진보기


안전사양도 강화했다. 안전하차 보조(SEA)와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를 탑재했다. 이중 안전하차 보조는 준중형 세단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기능으로, 탑승자가 차에서 내릴 때 후측방에서 차량이 있다면 경고 알림으로 주의를 준다.

이와 함께 일정 시간 동안 바깥 공기를 차단하고 실내의 공기를 정화하는 공기청정모드와 라디오 등에서 재생 중인 음악의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사운드하운드 등의 편의사양도 추가됐다.

엔진과 변속기 등 동력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행사를 통해 공개되나, 회사 쪽은 기아자동차의 신형케이(K)3에 들어간 스마트스트림 엔진 탑재 사실도 밝혔다.

이기훈 현대차 부장은 "전세계적으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대세이다 보니 준중형 세단의 절대적인 판매량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다"라면서도 "SUV가 세단에 비해 가격이 높아 첫차를 구매하는 분들을 포함해 많은 고객분들께서 여전히 준중형 세단을 많이 찾고 있다"고 더 뉴 아반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