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제주를 강타하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높은 파도에 휩쓸린 관광객 1명이 실종됐고, 1500여가구의 전기공급이 중단됐다. 또 제주를 오가는 하늘 길과 뱃길이 이틀째 끊기면서 관광객 4만명의 발길이 묶였다.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워싱턴야자수 수십그루가 강풍에 쓰러지거나 부러졌다. 사진=독자제공.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워싱턴야자수 수십그루가 강풍에 쓰러지거나 부러졌다. 사진=독자제공.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워싱턴야자수 수십그루가 강풍에 쓰러지거나 부러졌다. 사진=독자제공.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워싱턴야자수 수십그루가 강풍에 쓰러지거나 부러졌다. 사진=독자제공.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서귀포시에서 가로수가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부러져 안전조치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서귀포시에서 가로수가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부러져 안전조치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교차로에 설치된 원형 거울이 강한 바람에 휘었다.
 교차로에 설치된 원형 거울이 강한 바람에 휘었다.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강한 바람에 누워버린 중앙분리대.
 강한 바람에 누워버린 중앙분리대.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강풍으로 제주시 서사로에서 무단횡단 차단을 위해 세워진 중앙분리대 무너졌다.
 강풍으로 제주시 서사로에서 무단횡단 차단을 위해 세워진 중앙분리대 무너졌다.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제19호 태풍 솔릭이 강습하면서 뿌리채 뽑힌 제주시내 가로수.
 제19호 태풍 솔릭이 강습하면서 뿌리채 뽑힌 제주시내 가로수.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제19호 태풍 솔릭이 덮친 제주시 남문로터리 인근 도로에 간판이 나뒹굴고 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덮친 제주시 남문로터리 인근 도로에 간판이 나뒹굴고 있다.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제주시청 인근 건물 2층 식당 간판이 파손돼 119가 긴급 조치를 취하고 있다.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제주시청 인근 건물 2층 식당 간판이 파손돼 119가 긴급 조치를 취하고 있다.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제주의소리>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