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1일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 중인 소방관.
 지난 21일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 중인 소방관.
ⓒ 인천소방본부

관련사진보기


9명의 사망자와 6명의 중·경상자가 발생한 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사고와 관련, 인천시와 노동청이 나서서 인천지역 공단의 안전관리 정책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인천지역본부는 2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21일 오후 발생한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사고는 인재(人災)"라며 "인천 공단의 안전관리 정책을 강화하는 전환점이 돼야한다"고 밝혔다.

인천본부는 "경찰 조사를 통해 정확히 밝혀지겠지만 화재 원인으로 화학물질이 지목되고 있다"며 "인쇄회로기판(PCB)을 세척하기 위한 각종 화학물질, 제품 포장을 위한 종이 상자 등이 공장 내에 뒤엉켜있었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고, 방화벽과 스프링클러, 소화전이 제대로 작동됐는지 비상구가 확보돼 있었는지 등 소방안전규정을 제대로 지켰는지 쟁점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장이 샌드위치 패널 같은 화재에 취약한 자재로 지어졌다는 점도 심각한 문제이고, 화기에 자주 노출되는 조리실이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작업장 내부에 있었다는 점도 따져볼 문제"라며 "대부분의 공단 내 업체들이 이런 안전상 문제를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당장 올해에만 서구공단 이레화학 화학화재사고, 남동공단 신유메탈 시안화수소 중독 사망사고, 도금업체 화재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했다"며 "노동부 집계로도 인천의 공단에서 매년 100여건 내외의 화학물질 관련 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인천에는 현재 국가산업단지 2곳, 일반산업단지 11곳, 도시첨단산업단지 2곳 등 총15곳의 공단이 운영 중이다. 공단에서 일하는 노동자수는 총17만명으로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경기(53만), 경남(27만), 경북(18만) 다음으로 많은 수치다.

특히, 이번 사고가 발생한 남동공단의 경우 현재 6800여개 업체에 11만 명의 노동자가 고용돼있다. 이들 중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전자전기 업체가 1155개, 석유화학 업체가 773개나 된다.

 화재가 발생한 세일전자 공장에 지난 22일 오전 10시 40분께 인천소방본부·인천지방경찰청·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가스안전공사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위해 진입하고 있다.
 화재가 발생한 세일전자 공장에 지난 22일 오전 10시 40분께 인천소방본부·인천지방경찰청·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가스안전공사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위해 진입하고 있다.
ⓒ 장호영

관련사진보기


인천본부는 특히 "대부분 공장들이 30년이 지난 노후 건물이어서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음에도 불법파견 노동자를 고용해 원청은 책임을 피하는 경우가 많다"며 "세일전자 또한 인천본부의 조사에서 불법파견 고발 대상 사업장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고로 사망한 이주노동자 또한 불법파견 노동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인천본부는 "2015년 청라 SK케미칼 사고를 계기로 '인천시화학물질관리조례'가 제정됐고 인천시에 재난안전본부가 있지만 제대로 활용되지 않는다"며 "사고수습 전반에 대한 책임을 인천시가 아닌 남동구가 맡고, 합동감식에서 시와 중부고용노동청이 빠진 채 진행되는 등 시와 노동청의 행보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인천본부는 ▲인천시가 사고 수습의 총괄책임을 질 것 ▲불법파견 근절을 위한 중부고용노동청의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인천 소재 공단의 유해물질에 대한 전수조사 실시 ▲인천소방본부와 중부고용노동청이 합동으로 공단 입주업체의 소방규정 준수 특별 점검 ▲인천시화학물질관리조례 실질화 등 실효성 있는 안전관리 체계 재구축 ▲박남춘 시장의 공약이행계획에 담긴 공단 안전관리 정책의 조속한 이행 등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사고 성격상 남동구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는 것이 맞다"며 "22일 오전 박남춘 시장과 대책회의를 진행했고 조만간 관련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구 관계자는 "화재 발생 당일에는 현장에 통합지원본부를 세워 지원했고, 22일 오전에는 남동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세워 향후 대책과 유가족 지원 방안 등을 논의 중인데 아직 구체적인 사항을 말하긴 어렵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21일 오후 3시 43분께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9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2일 인천소방본부·인천지방경찰청·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가스안전공사·한국전기안전공사는 화재현장에서 오후 5시까지 합동감식을 벌였다.

합동감식은 23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화재로 사망한 직원의 유가족들은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점, 인화성 물질이 화재 현장에 있었던 점, 경보음이 제대로 울리지 않았다는 점 등을 들며 회사쪽의 안전관리 미흡을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하지만, 소방당국이나 인천지방경찰청이 구성한 합동수사본부는 이 모든 의혹에 대해 "아직 조사 중인 사안"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다. 공단소방서가 지난 6월 소방시설 점검 결과에서도 공장 4층은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이번 사고와 관련 세일전자에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으며, 합동감식이 마무리되면 회사를 상대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의 대표 지역주간신문 시사인천의 교육면 담당 장기자입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