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태풍으로 차량 이동을 알리는 표지판 모습
 태풍으로 차량 이동을 알리는 표지판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제19호 중형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22일부터 경주시도 비상대비태세에 들어간 가운데 모레 24일까지 많은 비와 함께 강풍이 몰아 칠 것으로 예상된다.
 경주 서천둔치 입구에 경광등을 설치하여 통제하는 모습
 경주 서천둔치 입구에 경광등을 설치하여 통제하는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그래서 호우 특보시 경주시내 상습침수지역인 서천둔치에 나가 보았다. 평소 많은 차량들이 강변 주차장에 주차를 하였으나 오늘(22일) 저녁은 태풍이 올라온다는 뉴스를 듣고 시민들 스스로 차량을 많이 이동시켜 놓았다. 그리고 저녁시간에도 일부 차량들은 견인차를 불러 자진해서 이동하는 모습도 목격된다.
 멀리 있는 개인 차주들이 자진해서 견인차를 이용 견인하는 모습
 멀리 있는 개인 차주들이 자진해서 견인차를 이용 견인하는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아직까지도 강변 주차장에는 수십 대의 차량들이 주차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경주시는 이들 차량의 번호를 조회하여 차주한데 이동을 통보하고, 해당 자동차 보험회사등을 통하여 견인토록 조치하고 있다. 그러나 끝내 이동을 시키지 않는 차량들은 경주시가 강제로 견인을 시키고 있는 실정이다.
 경주 서천둔치에 주차되어 있는 일부 차량들
 경주 서천둔치에 주차되어 있는 일부 차량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그런데 강제견인과 관련하여 경주시에도 문제가 있다. 경주시 교통행정과 관계자는 차주와 연락하여도 치우지 않는 차량에 대하여 경주시가 강제 견인하고 난 후, 강제 견인료를 경주시가 지금까지 부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잘못 되어도 한참 잘못된 것이다.

경주시가 부담하는 것은 시민들이 낸 세금으로 부담하는 것이다. 올 여름 찌는 듯한 더위에 선풍기라도 한 대 구입해서 독거 노인한데 기부 하는게 낫지, 이런 곳에 시민들 세금을 사용한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앞으로 상습침수지역 강제견인시 시 예산으로 부담하던 것을 해당 차량 차주가 부담하는 것으로 전환하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