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남시청 전경
 성남시청 전경
ⓒ 성남시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성남시는 폭염 속 노숙인 보호를 위해 '노숙인 무더위 쉼터'로 지정·운영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성남시에 따르면 중원구 성남동에 노숙인종합지원센터(모란역 인근)를 운영하고 있으며 노숙인 중 혹서기에 가장 취약한 거리 노숙인 보호를 위해 자활시설 2개소를 포함해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알렸다.

현재 성남시에서 파악하고 있는 성남시의 노숙인은 거리노숙, 시설입소 및 임시거주 등을 포함해 125명이다.

특히 알코올중독이 심하거나 규칙적인 시설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보호 시설에 입소하지 않고 거리 생활을 하는 이들이 노숙인들 중에서도 더위, 주거, 급식 등에 가장 취약하다. 시는 47명 가량의 거리 노숙인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노숙인 무더위 쉼터'는 노숙인들이 언제든 찾을 수 있도록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길거리 생활을 하다 일사병, 열사병 등으로 쓰러지는 일이 없도록 샤워, 세탁 등도 가능하도록 준비해 놓았다.

하루 12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응급 잠자리와 당장 갈아입을 재활용 여름옷, 얼음 스카프 200개,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 100개, 생수 1천 개, 컵라면 200개 등 긴급 구호 물품도 마련해 놨다. 쉼터 공간이 부족할 경우 인근 고시원, 여인숙 등을 확보해 잠자리를 지원한다. 시·구 공무원과 노숙인 시설 직원으로 구성한 3개 반 21명의 노숙인 현장 대응반도 운영 중이다.

또 노숙인종합지원센터를 포함해 5개소의 노숙인지원시설에서 무료급식을 포함해서 자활을 지원하고 있다.

시는 거리 노숙인 발생 위험 지역을 순찰하면서 지하철역, 주차장, 공원 등에서 생활하는 노숙인을 조사해 구호 물품이 든 가방을 전달하고, 상담을 통해 시설 입소와 무더위 쉼터 이용을 안내하고 있다.

푸드마켓 등 민간자원도 연계하여 음식물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역 내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 등을 통해 생활이 어려운 시민이나 노숙인 등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다만 인권보호 차원에서 노숙인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강제로 보호시설에 입소시키거나 도움을 제공할 수는 없어 노숙인 보호에 어려움이 있기도 하다.

한편, 성남시에서는 자립 의사가 있는 노숙인을 지원하기 위해 노숙인종합지원센터 내 리스타트 사업단이나 안나의 집 리스타트 사업단에서 일할 수 있도록 연계해 주고 있다.

알코올 중독자나 정신질환 노숙인은 소방서, 경찰서 등 관계기관에 연계해 병원 치료, 귀가, 귀향 등에 지원하고 있다.

성남시 관계자는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은 발견 시 성남시 각 구청, 동 행정복지센터에 알려 주면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