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일본해’가 표기된 지도를 그대로 사용한 동아닷컴 기사(8/21)
 △ ‘일본해’가 표기된 지도를 그대로 사용한 동아닷컴 기사(8/21)
ⓒ 민주언론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21일 동아닷컴은 '일본해'가 표기된 자료 사진을 사용했습니다. 동아닷컴은 <태풍 솔릭 경로, 서해→강화도→北 개풍군 상륙…中 기상청의 소수의견?>(8/21 박해식 기자 http://bitly.kr/6lIi)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 기상청과 중국 기상청이 발표한 제19호 태풍 '솔릭'의 예상경로와 강도가 다른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런데 첨부된 태풍 예상 경로 지도에는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해당 자료사진은 '중국기상국 공공 기상서비스센터'에서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 '중국날씨네트워크'(http://bitly.kr/2ziO)의 화면을 캡처한 것입니다. 기사를 작성하고 보도하는 과정에서 '일본해' 표기를 사전에 발견하고 수정하지 못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이 동아닷컴의 잘못입니다.

'일본해'로 표기된 자료사진을 썼다가 사과한 사례는 종종 있습니다. JTBC <뉴스룸>은 3월 27일 '팩트체크'에서 '버클리 어스'의 미세먼지 지도를 사용했는데, 해당 지도에도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되어 있었습니다. 다음 날,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는 공식 사과했습니다. 같은 자료를 사용했던 SBS <8시 뉴스>도 공식 사과했습니다. 동아닷컴도 기사를 정정하고 독자께 사과해야 할 것입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민주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ccdm.or.kr)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태그:#민언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주사회의 주권자인 시민들이 언론의 진정한 주인이라는 인식 아래 회원상호 간의 단결 및 상호협력을 통해 언론민주화와 민족의 공동체적 삶의 가치구현에 앞장서 사회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