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화고 마을햇빛발전소 준공식 기념 촬영 8월 22일 학생, 조합원, 학부모, 지역 사회 인사 등이 모여 준공식을 열었다.
▲ 중화고 마을햇빛발전소 준공식 기념 촬영 8월 22일 학생, 조합원, 학부모, 지역 사회 인사 등이 모여 준공식을 열었다.
ⓒ 김광철

관련사진보기


8월 22일 오후 3시 서울 중랑구 중화고등학교 옥상에서는 태양광 발전기 준공식이 열렸다.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으로서는 서울에서 하는 세 번째 준공식이다. 이학교 전교학생회장인 2학년 허빈 학생과 1학년 김성민 학생 등 학생 대표 5명과 학부모들, 장정찬 교장, 중화고햇빛발전소 이상춘 추진위워장, 중화고 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원이며 여성환경연대의 장이정수 상임대표, 중랑구정 담당자, 지역국회의원 보좌관,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의 이규 이사장 등 40여 명이 모여 준공식을 가졌다.

중화고마을햇빛발전소는 2016년부터 학부모와 지역 주민 등을 상대로 조합원들을 모아 현재 100명의 조합원들이 참여하고 있다.  발전 설비 용량은 60.48kw이며 1년동안의 발전 예상량은 7만7200kWh이며 에상 수익은 연간 1466만8000원이라 한다. 총 시설 비용은 부가세 포함하여 1억2000만 원이다. 물론 학교 옥상에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하여 학교측에도 연간 200만 원 정도의 시설 사용료 형태로 지급할 예정이라고 한다.

"중랑 지역 학교에 처음으로 마을협동조합 형태로 햇빛발전소를 세우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독일의 경우는 2022년까지 탈핵을 완수하겠다는 계획을 세워 주진할 수 있었던 동력은 자발적인 시민들의 운동과 노력에 의해서 가능했다. 독일의 경우는 우리보다 일조량이라든가 여러가지 조건들이 안 좋지만 태양광이나 풍력 등을 이용하여 핵발전소에서 생산하는 전기를 대체할 수 있었던 것은 체르노빌 핵발전소 사고와 후쿠시마를 보면서 엄청난 국민적 투쟁과 노력의 결과이다. 그들은 바로 지역과 마을에서 재생에너지 조합을 결성하여 들불처럼 번져나가면서 국민운동으로 발전시켰기 때문에 가능하다."(이규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이사장)

서울중화고등학교, 장정찬 교장 중화고 마을햇빛발전협동조합 태양광 발전기 준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서울중화고등학교, 장정찬 교장 중화고 마을햇빛발전협동조합 태양광 발전기 준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김광철

관련사진보기


준공식을 마치고 내려오는 중화고 장정찬 교장과 잠깐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 어떤 계기로 학교 옥상에 태양광발전소를 세우게 되었는가?
"마침 우리학교 옥상 공간이 비어 있어서 놀릴 것이 아니라, 요즘 시대가 요구하는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공간으로서 이 옥상을 사용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한다면 학생들을 위한 교육적 효과는 물론 시설 이용료도 받는다면 학교 예산에도 보탬이 될 것이다."

- 앞으로 어떻게 활용할 계획인가?
"선생님, 학생들과 상의하여 환경과 에너지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계발하고, 관심 있는 학생들을 모아서 학생동아리 활동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했던 1학년 김성민 학생은 "우리 학교에 태양광발전기가 설치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올해처럼 이렇게 날씨가 더운 것은 그 동안 사람들이 환경에 관심을 크게 갖지 않고 무분별하게 화석연료를 많이 사용했기 때문이다. 이번 기회에 우리 학생들도 환경과 에너지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인 것 같아 다행이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상춘 위원장도 이번 중화고 마을햇빛발전소 준공을 계기로 더욱 주민들과 함께 공부하면서 중랑구가 다른 지역보다 더 친환경 에너지 보급에 앞장서고, 학교에서는 환경과 에너지 절약 교육의 기회로 삼아나갈 것이라고 하면서 자축하였다.

중화고 햇빛발전소 전경 발전 설비용량  60.47KW 태양광 발전기 설치
▲ 중화고 햇빛발전소 전경 발전 설비용량 60.47KW 태양광 발전기 설치
ⓒ 김광철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규 서울햇빛발전협동조합장의 말에 의하면 강원도 교육청 관내에는 90% 정도의 학교들이 학교태양광발전소를 설치했는데, '한화'와 같은 큰기업도 참여하고, 서울햇빛발전협동조합과 같은 몇몇 설치업체 등 특수목적법인을 대상으로 입찰을 하여 이런 성과를 내었다고 한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는 교육청에서 학교옥상에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하는 학교에는 시설보수 기금 4천만 원을 지원하는 등 인센티브를 많이 제공하고 있지만 학교장이 적극적이지 않은 학교들은 큰 진척이 없다고 한다. 그러면서 학교 옥상 등 공공 건물 옥상 등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 설치는 큰 기업의 참여보다는 국민참여 운동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정부가 특별한 관심을 갖고, 햇빛발전협동조합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주기를 바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전교조 초등위원장, 환경과생명을지키는전국교사모임 회장을 거쳐 현재 초록교육연대 공돋대표를 9년째 해 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서울의 혁신학교인 서울신은초등학교에서 교사, 어린이, 학부모 초록동아리를 조직하여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속가능한 미래, 초록세상을 꿈꾸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