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거 오두막들 선거홍보가 이루어지고 있는 광장에 설치되어 있는 선거 오두막들
▲ 선거 오두막들 선거홍보가 이루어지고 있는 광장에 설치되어 있는 선거 오두막들
ⓒ 신동규

관련사진보기


9월 두번째 일요일인 9일은 스웨던 총선이 있는 날입니다.

한국과는 달리 스웨덴은 4년에 한 번씩 선거를 통해 국회, 광역의회, 기초의회를 선출합니다. 이외에도 5년에 한 번씩 유럽연합 의회선거가 있는데 유럽연합 전체가 한 날에 선거를 치르기 때문에 스웨덴 총선 일정과는 어긋납니다.

'선거전' 준비에는 시간과 노력이 많이 필요하지만 겉으로 드러나는 선거전은 비교적 조용합니다. 선거 홍보물을 제작도 시간이 많이 드는 일이고 각 후보자명단 작성도 몇 달간 사전작업을 필요로 하는 일입니다. 지역신문에 정책 홍보를 위한 광고를 싣기도 합니다. 지역 언론에서는 각 정당의 정책과 공약을 가장 잘 대변할 이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하고 기사를 올립니다.

8월 초가 되면 설치되는 '선거 오두막'

8월 초가 되면 유권자들이 많이 모일 만한 곳에 각 정당별로 지정된 자리에 '선거 오두막'(valstuga)이 설치되고 이곳을 방문하는 유권자들에게 홍보물도 나누어 주고 관심사에 대한 의견도 주고 받습니다.

녹색당 오두막 학교를 마친 학생들이 찾아와 자신들이 관심있는 분야에 대해 지역 정치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녹색당 오두막 학교를 마친 학생들이 찾아와 자신들이 관심있는 분야에 대해 지역 정치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신동규

관련사진보기


선거 포스터 통행량이 많은 교차로에 설치되어 있는 선거 포스터
▲ 선거 포스터 통행량이 많은 교차로에 설치되어 있는 선거 포스터
ⓒ 신동규

관련사진보기


저희 코뮨(태비)에서는 시내 광장에 오두막들이 설치되었습니다. 녹색당 위치는 공교롭게도 극우정당인 스웨덴민주당 옆자리인데 서로 관심을 갖지 않기 때문에 상관은 없습니다.

교통량이 많은 곳에 포스터를 붙이기도 합니다. 위치는 코뮨의 선거위원회에서 정해주고 각 당에서 자체 제작한 포스터를 설치합니다. 주로 차도 주변에 설치되어 있는데 교차로여서 차들이 잠시 멈춰 있거나 서행할 때 볼 수 있습니다. 메시지를 읽을 수는 없으니 당의 이름을 보이는 정도의 효과 정도로 만족해야 할 것 같습니다.

관련 정보 담긴 투표 통지표, 가정으로 배달

정당의 정책이 담겨있는 선거 홍보물은 가정으로 발송이 되기도 하고 선거 오두막에서 받아 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선거일이 이제 20일도 안 남았습니다. 이번주 초에 투표 통지표가 집으로 배달이 되었습니다.

투표 통지표 이번 주에 배달된 투표통지표. 선거권의 범위, 투표장 위치, 투표시간 등이 기재되어 있다.
▲ 투표 통지표 이번 주에 배달된 투표통지표. 선거권의 범위, 투표장 위치, 투표시간 등이 기재되어 있다.
ⓒ 신동규

관련사진보기


투표 통지표에는 투표소의 장소, 시간, 투표권에 대한 설명 등이 담겨 있습니다. 선거에 참여할 수 있는 연령은 만 18세 이상인데, 국회 선거는 스웨덴 국적 보유자만 참여할 수 있고 광역 및 기초 의회 선거는 외국인도 참여할 수 있는데, 유럽연합과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시민권자는 거주 기간에 상관없이 이외의 시민권자는 선거일을 기준으로 스웨덴에 3년 이상 거주해야 투표를 할 수 있습니다. 투표시간은 오전 8시에서 오후 8시까지이고 별도로 정해진 장소에서 사전투표를 할 수도 있고 우편투표도 가능합니다.

선거운동은 보통 지역당에서 자체적으로 하는데 중앙의 지원을 받기도 합니다.

 스웨덴 부총리 겸 기후장관인 이사벨라 뢰빈(왼쪽, 녹색당)이 발렌투나 지역 선거 오두막 앞에서 녹색당의 정책에 관한 질의응답시간을 갖고 있다.
 스웨덴 부총리 겸 기후장관인 이사벨라 뢰빈(왼쪽, 녹색당)이 발렌투나 지역 선거 오두막 앞에서 녹색당의 정책에 관한 질의응답시간을 갖고 있다.
ⓒ 신동규

관련사진보기


녹색당의 여성 대변인(녹색당은 남녀 각각 1 명의 대변인이 당대표의 역할을 함)이며 현 정부의 부총리 겸 기후장관인 이사벨레 뢰빈이 저희 이웃 지역인 발렌투나를 방문해 그곳에 모인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녹색당의 정책에 대한 설명을 질의응답 형식으로 1 시간 정도 진행했습니다.

소셜미디어에는 상대방을 모함하기 위한 가짜뉴스가 판을 치기도 합니다. 알고 보면 말도 안 되는 거짓말들이 대부분인데 넘쳐나는 정보 홍수 속에 진부를 가리지 않고 그대로 받아들이는 유권자들이 있기 때문에 이 점을 악용하는 세력들이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스웨덴에 산 지 스무 해가 되었습니다. 인간과 환경이 우선시되는 지속가능성장에 관심이 많고 다음 세대에 좋은 환경을 물려주고 지구촌의 모든 이들이 삶을 공평하게 누릴 수 있는 세상이 오기를 바라는 녹색당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