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주변 지역의 녹차 재배지와 달리 구례에는 야생차 밭이 인공 식재 차밭보다 월등히 많고 넓습니다. 화엄사 주변, 천은사 주변, 그리고 피아골 계곡 주변에 넓은 야생차나무가 흩어져 있는데, 이들이 자라는 장소를 유심히 살펴보면 주로 계곡 주변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화엄사 주변의 차밭은 사람의 손길이 전혀 닿지 않은 화엄사 계곡 깊은 곳, 대나무 그늘 아래에서 차 나무가 자라고 있어 '죽로야생차'라고 부릅니다.

구례 녹차의 역사는 흥덕왕 3년(828년) "당나라에 들어갔다가 돌아온 사신 대렴이 차 종자를 가져오니 임금은 지리산에 심게 하였다. 차는 선덕왕 때부터 있었는데 이에 이르러 성행되었다." 기록에서 시작했으며 일제 때 화엄사 주지였던 만우 스님의 <해동호남도지리산대화엄사적기>에도 '화엄사 창건 조사인 연기조사께서 인도로부터 차 종자를 가지고 와서 시배하였고, 그 후 흥덕왕 때(828년) 대렴이 가져온 차 종자도 왕명으로 화엄사 장죽전에 재배하게 된 것이다'고 명기되어 있습니다.

이토록 많은 기록으로 보아 구례 화엄사 장죽전이 차(茶) 시배지임에 틀림없습니다.

차(茶)를 사랑하는 구례 사람들은 매년 곡우절에 차(茶) 씨앗을 처음 가져온 대렴공에게 햇차를 바치는 '대렴공헌공다례' 행사를 치릅니다.

이처럼 물 좋고 공기 좋고 땅 좋은 구례의 차(茶) 맛이 좋지 않을 수 있을까요?

화엄사 주변에 넓게 퍼져 자라고 있는 차(茶) 나무는 관리하려 해도 할 수가 없습니다. 가까운 곳을 제외하고 그냥 내버려 두었다가 4월이 되면 그제야 찻잎을 땁니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에서 자연스레 자라는 찻잎은 다른 지역의 찻잎보다 연하고 부드럽습니다.

화엄사 주변의 차밭을 관리하는 구층암은 모과나무 기둥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최근에는 암자를 찾는 일반인들에게 죽로야생차를 마실 수 있도록 '차(茶) 마시는 곳'을 마련해 놓았습니다.

화엄사 관람 후 구층암을 찾아 땅의 기운을 듬뿍 담은 죽로야생차를 마시며 여행의 피로감을 씻어보시면 어떨까요?

노고단에서 불어오는 산바람과 계곡의 물소리가 구층암 야생차의 은은한 향기를 더욱 짙게 해줍니다.

#구례차시배지 #구층암 #구례야생차 #구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