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에 위치한 인천시교육감 관사가 내년 7월 청소년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에 위치한 인천시교육감 관사가 내년 7월 청소년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 인천시교육청

관련사진보기


인천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이 교육감 관사를 청소년 복합문화공간으로 용도 변경하기로 했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에 소재한 인천시교육감 관사는 1984년에 지었으며, 건물 276.32㎡, 토지 549.4㎡ 규모이다. 인천시교육청은 이 관사를 북카페, 상담, 쉼터, 문화예술체험, 소그룹 회의, 강연회 등을 펼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바꿀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이 문화공간에서 '사람책 도서관'을 운영해 청소년 진로교육으로 연계할 방침이다. '사람책 도서관'이란 사람이 직접 책(Human Book)이 되어 독자들에게 지식과 경험을 이야기해주는 독서 프로그램이다.

시교육청은 "다양한 분야의 인천 시민들이 '사람책'이 되어 청소년 독자와 소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청소년뿐만 아니라 주민을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역 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하는 공간이 되도록 구성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이에 앞서, 도성훈 교육감은 당선 직후, 관사를 청소년과 시민의 공간으로 바꾸겠다고 밝힌 후 설문조사를 토대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지난 6~7월 교육청 홈페이지 설문조사에 응한 시민 628명 가운데, 새 용도를 묻는 질문에 아동·청소년 공간 60%, 교직원 공간 33%. 기타 7%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석촌로 지역주민 75세대 설문조사에서는 아동청소년 시설 가운데 청소년 쉼터와 사람책 도서관에 86%가 동의했다.

도 교육감은 "관사를 시민들에게 돌려주는 의미를 넘어, 작지만 혁신적인 문화공간, 청소년과 주민이 주인이 되는 마을교육 공동체 공간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교육청은 내년 7월에 청소년 복합문화공간을 개관할 계획이며, 명칭도 공모를 통해 정한다는 방침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