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새끼 고양이
 새끼 고양이
ⓒ pixabay

관련사진보기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최근 강원 강릉지역에서 심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돼 시민들이 분노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누군가 고양이를 잔혹하게 살해한 뒤 사체를 버렸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으나, 현재까지 가해자를 특정할 단서를 찾지 못한 상황이다.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글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모 초등학교에서 고양이가 토막이 난 채로 발견됐다.

지난 16일 강릉원주대학교에서 새끼 고양이가 머리가 잘린 채 발견된 지 사흘 만에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또 발견된 것이다.

시민들은 SNS에서 "강릉원주대에서 일어난 고양이 살해범과 동일범으로 추정된다. 내버려두다간 사이코패스처럼 연쇄살인까지도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등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집 근처에 고양이가 많은데 걱정이다", "밤에 어디 갈 때는 항상 조심해야겠다"는 등 불안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학대 행위자를 잡아달라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목격자 진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으나 경위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학에서 처음 발견된 고양이 사체의 경우 '흉기로 자른듯한 단면의 머리'라는 목격담에 따라 땅에 묻힌 사체를 꺼내 확인했으나 예리한 흉기로 잘랐다고 단정하기는 어려웠다.

두 번째로 발견된 사체는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다른 동물에 의해 죽임을 당했거나 로드킬을 당한 뒤 사체가 옮겨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시민들은 동일범의 소행으로 강하게 추정하지만, 가해자를 특정할 학대 행위나 시체 유기 현장이 찍힌 CCTV 또는 범행 목격자가 없어 두 사건의 연관성을 명확하게 밝히기 어려운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학대 가해자가 있을 것으로 의심되지만, 현재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동물보호법상 잔인한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등 동물을 죽이거나 학대한 자에게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