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말복이 지나고 서늘한 바람이 불어왔습니다. 열대야로 숨 막히던 더위는 어디론가 감쪽같이 달아났습니다. 얼마나 시원한지 에어컨을 안 틀고도 자연 바람을 이불 삼아 깊이 잠들 수 있었습니다.

시원한 바람에 끌려 들판에 나가보니 가을이 이미 와 있습니다. 하늘은 더 높아졌고 들판은 노랗게 물들기 시작했습니다. 여기저기 들려오는 벌초하는 예초기 소리와 매미 울음소리가 가득합니다. 누렇게 익어가는 들판 길로 가을이 막 달려오고 있습니다.

경북 상주시 청리면을 지나다가 기찻길 옆에 서서 가을이 오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여행을 다니며 만나고 느껴지는 숨결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 가족여행을 즐겨 하며 앞으로 독자들과 공감하는 기사를 작성하여 기고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