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북 김제시 안전여객노동조합이 오는 20일(월)부터 사측의 체불임금 미지급에 인한 승무거부를 선언했다. 이에 김제시 전체 시내버스 노선 운행이 중지될 예정으로 애꿏은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될 전망이다.

지난 16일 오후 3시 30분 조합원 57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찬성 49, 반대 7, 기권 1표로 승무거부 찬반투포를 거친 김제시 안전여객노동조합은 오는 20일 오전 6시부터 전면 승무를 거부하기로 의결했다.

노동조합 측은 "시민들에게는 죄송하지만 기사들 중 대부분이 짧게는 9개월에서 길게는 2년여가량 임금을 못받고 있다"면서, "장기간 지속된 누적적자와 경영악화에 따른 사측의 입장을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현재로서는 최소한의 생활도 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르러 승부거부를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안전여객 근로자들의 승무거부 사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51년 10월과 1979년 11월 각각 시외버스와 시내버스 면허를 허가받고 운행에 돌입한 안전여객이 최근 인구감소와 자가용 이용자 증가에 따른 경영난에 허덕이면서 급기야 임금체불이 장기화 될 조짐을 보이자 일부 안전여객 소속 시외버스기사 20여 명이 출근을 거부해 일부 시외노선에 차질을 빚은 바 있다.

당시 김제시 출발기준 시외버스 중 30%가 넘게 전주·익산·군산시를 연결하는 노선이 결행됨에 따라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했으며, 더욱이 결행사태가 예고없이 갑작스럽게 진행됐다는 점에서 시민들이 느끼는 분노와 당혹감은 더욱 컷을 것으로 짐작된다.

문제가 된 시외버스를 지난달 1일 전북고속에 매각한 안전여객은 "기사님들의 고충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수년간 누적된 적자를 매우는 것도 버겁다"며, "현재로서는 김제시의 재정적인 도움 없이는 사태수습이 불가능할 정도"라는 입장이다.

정상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이행해야 할 채무가 20억 정도로 알려진 안전여객은 김제시로부터 매년 격지노선손실보상금과 적자노선재정지원금 명목으로 32억여 원을 지원받고 있지만 40개 노선에서 발생되는 적자가 연간 1억6천을 훌쩍 넘어서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대중교통이라는 공공재적인 성격과 개인교통수단이 발달함에 따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말았다.

현재 김제시는 예비비를 투입, 우선적으로 25개 노선에 대한 긴급 운행을 준비하고 있으며, 추후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대처할 것을 시사했다. 하지만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30%에 육박하고 있는 김제시의 특성상 연일 이어지는 폭염속 시 외각지역에서 도심으로 병원 및 물품구입을 위해 대중교통을 찾는 노인들이 겪을 불편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