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선 7기를 맞는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첫 추가경졍예산을 편성했다. 추경 예산의 규모는 2018년 본예산인 8조9336억 원의 8.26%에 해당하는 7375억 원이다. 추경 예산이 반영되면, 인천시의 올해 전체 예산 규모는 9조6711억 원이 된다. 일반회계는 1837억 원 늘어난 6조6930억 원, 특별회계는 5538억 원이 늘어난 2조9781억 원이다.

인천시는 16일 일자리 확충, 취약계층 지원 확대, 교통망 구축, 균형발전 추진, 시민 안전 제고 등 '5대 민생복지' 분야에 역점을 두고 2018년도 제1회 추경 예산을 편성하였다고 밝혔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추경을 '인지상정' 예산이라며, 그 뜻은 "인천특별시대, 지금 우리의 상식을 정책으로!"라고 밝혔다.

세출 예산은 청년 및 노인 일자리 창출 및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동력 강화, 해양 및 항공인프라 확층 등 산업경제력 강화에 291억 원, 장애인·어르신·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 및 취약계층을 보호 및 보육환경 개선에 229억 원, 깨끗하고 건강한 물 환경 조성 및 공원 확대 등 시민이 체감하는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398억 원을 편성했다.

이밖에 안전특별시 인천 구현을 위한 시민안전 및 소방인프라 구축사업 127억 원, 장기미집행 공원 조성 등 시민이 체감하는 환경개선사업과 원도심과 신도시가 함께 성장하는 상생특별시 인천사업 332억 원, 철도와 도로망 확충을 통한 수도권 교통 중심도시 구현사업에 620억 원 등을 반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