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주위 공사관계로 어수선한 경주 구 서경사 건물 모습,
 주위 공사관계로 어수선한 경주 구 서경사 건물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광복절 73주년을 맞이하여 오늘(15일)은 일제강점기 때 지은 경주 구 서경사(등록문화재 제290호)로 발길을 옮겨 보았다. 어릴 적 대부분을 이곳 주위 동네에서 자란 필자는 오랜만에 찾은 구 서경사가 더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 온다. 일제강점기 때 지은 이 건물은 한때 경주 사방관리소 건물로 사용되어 오다가 한동안 보존만 하여 왔던 곳이다. 현재는 무형문화재 제34호인 정순임의 판소리 전수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현재 판소리 전수관으로 활용하고 있는 구 서경사 건물
 현재 판소리 전수관으로 활용하고 있는 구 서경사 건물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경주에는 일제 때 지은 건물이 이곳 구 서경사 이외에도 경주역 주변 철도관사도 있었다. 철도역 부근이 현대화 되면서 건물들이 거의 다 철거되어 옛날의 모습은 찾아 볼 수 없다. 또 하나 일제 강점기 때 야마구찌 병원으로 사용되었고 지금은 경주경찰서 앞에 있는 화랑수련원 건물이 있다.

그리고 지금은 국립경주박물관이 현대적인 모습으로 세워져 있지만 박물관을 이전하기 전까지 경주박물관으로 사용했던 건물로 경주문화원이 있다. 경주문화원은 조선총독부 경주 분관으로 사용되었던 건물이다. 구 서경사, 화랑수련원, 경주문화원 건물이 그나마 사용할 수 있는 일제강점기 건물로 남아 있다.

 일제 강점기때 야마구찌 병원으로 사용되었던 화랑수련원 건물
 일제 강점기때 야마구찌 병원으로 사용되었던 화랑수련원 건물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경주 구 서경사 건물 구조를 보면 단층이면서 이층 같은 느낌으로 지어져 있고 일부 지면은 건축물과 조금 공간을 둔 곳도 있다. 일본사람들이 지은 건물인데 창살은 우리나라 한옥과 별반 차이가 없다. 지붕의 끝 부분을 보면 화려한 장식 없이 그냥 단조롭게 만들어져 있다. 그리고 지붕 꼭대기 삼각형 구조는 우리나라와 많이 닮은 면이 있다.
 구 서경사 건물 모양이 한옥 지붕처럼 삼각형인 모습
 구 서경사 건물 모양이 한옥 지붕처럼 삼각형인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문화재청 자료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에 들어온 일본 불교의 한 종파인 조동종이 경주 지역에서 포교하려고 지은 불교 건축물이다. 지붕이 건물 높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고, 정면과 측면의 길이가 일대일 비율에 가까워 위에서 바라본 건물의 평면이 정사각형이며, 정면의 지붕이 돌출되어 있는 등 일본 전통 불교 건축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다.
 한옥 창틀처럼 구 서경사 건물도 우리와 비슷한 모습
 한옥 창틀처럼 구 서경사 건물도 우리와 비슷한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경주 구 서경사 건물은 현존하는 일제강점기 건물 중 보존이 가장 잘 된 곳으로 현재 판소리 전수관으로 사용되지만, 일제 강점기 아픈 기록들을 한데 모아 기록물 등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활용해야 건물의 용도에 맞는 것 같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덧붙이는 글 | 네이버 폴라 트레블러로 활동하면서 기사화한 내용중 역사적인 기술 부분은 일부 중복될수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