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미술로 마음을 치유하며 심리적 안정감을 느끼고 일상의 자신감 회복을 돕는 그림 그리기 프로그램을 통해 '할머니, 나도 화가' 프로젝트가 강원 동해 묵호등대 마을 등대경로당에서 운영돼 마을 어르신들이 즐거워하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평균나이 80세에 육박하는 마을 어르신들이 말이나 글보다 마음을 더욱 쉽게 표현할 수 있는 만들기, 그림 그리기 등 다양한 미술 활동을 통해 내면의 생각과 감정을 표현하고 서로 공감받으며 마음이 편해지고 스트레스가 완화되는 과정을 체험하면서 즐거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14일 오후 2시부터 묵호등대 경로당에서는 마을 어르신을 대상으로 황소영 화가 강사의 지도로 미술을 통한 심리 치유 프로그램 '할머니, 나도 화가'를 운영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8월 마지막 주까지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동해문화원이 국고 공모사업으로 진행하는 논골담길 원더할매 합창단 프로젝트의 하나로 음악과, 게임, 율동, 과학 등 전문 음악 이성애, 과학 김은미, 율동 권명주 등 강사 4명이 참가하는 신개념의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으로 마을 어르신들에게 인기가 대단하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춘자(등대경로당 회장) 어르신은 "내 마음을 털어놓고 그림 그리기에 집중하면서 응어리진 것을 풀었더니 가슴 속이 시원해지면서 가벼워졌다. 평소 나를 돌아보고 이제는 새로운 마음으로 이웃을 사랑하면서 살아야겠다"고 말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또한 "그동안 가족에게도 못하고 친척이나 친한 동네 사람들한테도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나도 모르게 하게 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관계회복과 소통이 되고 마음을 이해해주니까..."라고 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 마을 어르신은 9월 17일과 18일 양일간 묵호등대 광장에서 그동안 배운 음악과 그림 그리고 율동을 표현하는 공개수업과 전시물의 전시가 있을 예정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2017 GTI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