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동아시아평화회의 한국위원회 광복절 특별성명 발표 기자회견에서 좌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한반도 종전선언과 북한 핵물질 ㆍ핵시설 신고의 조속한 상호 교환을 촉구하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동아시아평화회의 한국위원회 광복절 특별성명 발표 기자회견에서 좌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한반도 종전선언과 북한 핵물질 ㆍ핵시설 신고의 조속한 상호 교환을 촉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남북과 북미 등 핵심 당사국들은 세계 앞에 누차 합의하고 약속한 대로 이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비핵·평화 실현의 절차와 시간표를 내놔야 한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이부영 전 의원이 각각 좌장과 운영위원장을 맡은 동아시아평화회의는 14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 3국의 합의를 촉구했다.

동아시아평화회의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계 원로 72명의 뜻을 담은 특별성명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전 국무총리는 "지난 몇 달간 판문점 남북정상회의, 싱가포르에서의 북미 정상회의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정착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낙관적인 분위기가 팽배했던 것도 사실"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문제 해결이 간단치만은 않다는 것을 실감하지만, 평화와 통일을 향한 민족적인 노력이 새로운 활력을 가져다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북미, 공정한 교환 해야"

동아시아평화회의는 "북한과 미국은 한반도 종전선언과 북한 핵물질·핵시설 신고를 각각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전제조건으로 삼지 말고, 상호 공정하게 교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4.27 판문점 선언과 6.12 싱가포르 선언을 '역사의 물길을 바꾼 대사건'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다만, 선언 이후 북미 교착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남·북·미·중은 신속하게 한반도 종전선언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또 "북한의 핵물질·핵시설 신고 이후 핵 사찰과 핵 폐기 검증의 단계를 거치는 동안 남·북·미·중은 제재 해제와 경제 지원,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등을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