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지역에서 발생한 온열환자 대부분이 오후 시간대에 발생하고 있으며 60대 이상의 노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 소방본부가 지난 13일까지 발생한 온열환자를 이송하거나 처치한 수는 135명으로 지난해 19명보다 7배 이상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3시에서 6시 사이가 43건(31.9%)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낮 12시에서 오후 3시 가이가 37건(27.4%)으로 오후 시간대에 약 60%가 집중됐다.

장소별로는 가정에서 발생한 온열환자가 53명(39.3%)으로 가장 많아 에어컨 등 냉방시설이 취약한 계층의 피해가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는 도로에서 발생한 환자가 46명(34.1%)이었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 고령이 57명(42.2%)이었으며 60세 이상이 103명으로 전체 온열환자의 76%를 차지해 노년층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창화 대구시 소방안전본부장은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하루 중 기온이 최고조에 달하는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에는 외부활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집안이 더울 경우에는 인근 무더위 쉼터를 찾아 한낮의 열기를 피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