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8·15 전날인 14일 광복 73주년을 맞이해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들을 초청, 오찬을 함께 하며 감사의 뜻을 표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대한민국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란 표어 아래 열리는 행사에 참석, 국민을 대신해 독립유공자·유가족 노고에 대해 존경과 예우를 표하고 감사의 뜻을 전달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관련해 "3·1운동 및 임시정부의 정통성 계승과 독립유공자에 대한 정부 예우, 정책 의지를 표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이날 행사엔 문 대통령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을 비롯해 피우진 국가보훈처장과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60명 등 총 240여 명이 참석한다. 여기엔 안중근 의사의 증손자인 토니안씨와 외증손인 황영철씨, 박은식 선생의 손자 박유철 광복회장, 이동휘 선생 증손녀인 황옐레나 씨와 김규식 선생 손녀 김수복씨 등이 참석해 대통령과 기념촬영 뒤 국민의례·오찬 등을 함께 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과거 독립운동 당시 사용된 태극기가 다시 등장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행사에서) 대통령이 약 10분간 연설한 뒤 기념 공연이 있고, 토니안씨와 소피아씨 등 3명이 소감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