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70년대 미국에서 식용 목적으로 들어온 외래어종으로 배스와 블루길이 있다. 그런데 배스와 블루길이 우리나라에 들어와 식용으로 사용하려 했으나 실패한 후 이들 외래어종 처리에 당국에서도 골치를 앓아 왔다.

 외래어종 퇴치를 위한 낚시대회를 개최하는 경주 장군교 서천둔치
 외래어종 퇴치를 위한 낚시대회를 개최하는 경주 장군교 서천둔치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그런데 알고 보니 배스와 블루길이 우리 토종 어종인 치어와 큰 고기마저도 잡아 먹는 생태교란어종으로 낙인 찍혔다. 이런 이유로 작년부터 각 지자체마다 생태교란어종인 배스와 블루길 퇴치운동을 벌이는등 부산한 모습을 보인다. 일부 시,군에서는 이들 생태교란어종을 잡아오면 당국에서 보상금을 지급하고 수매까지 한다.
 경주 서천둔치 외래어종 퇴치 낚시대회 시상식 모습
 경주 서천둔치 외래어종 퇴치 낚시대회 시상식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경주시에서도 이들 생태교란어종인 배스와 블루길 퇴치를 위해 지난 달 7월 안강 하곡저수지에서 낚시대회를 개최했고, 8월 12일은 경북도민일보와 경주시,유관단체의 후원 속에 경주 장군교 둔치 형산강에서 낚시대회를 개최했다. 잡은 외래어종인 배스와 블루길은 원하는 시민들에게 돌려 준다고 한다.

 경주 서천둔치 낚시대회에서 잡은 외래어종인 배스와 블루길
 경주 서천둔치 낚시대회에서 잡은 외래어종인 배스와 블루길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생태교란어종인 배스와 블루길 퇴치를 위해 각 지자체마다 수매와 낚시대회 개최도 좋지만 앞으로는 이런 실패를 거울삼아 중앙관련부서에서 정책을 입안하거나 결정할 때는 신중한 판단과 접근이 요구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