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리용호 외무상(왼쪽)과 고노 일본 외무상(오른쪽). 사진은 8월 초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한 두 외무상의 모습.
 북한 리용호 외무상(왼쪽)과 고노 일본 외무상(오른쪽). 사진은 8월 초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한 두 외무상의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최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만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에게 북일 관계 정상화 조건으로 일본의 과거사 청산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0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ARF 외교장관 회의에서 리 외무상과 고노 외무상이 나눴던 구체적인 대화 내용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외무성이 북일 외무장관 회담을 타진했지만, 북한 측이 명확한 대답을 내놓지 않자 공식 만찬에 앞서 리 외무상과 고노 외무상이 사전 조정 없이 즉석에서 짧게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고노 외무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일본인 납치 문제가 해결되면 지난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에 양국의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한 뒤 경제협력을 할 용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해 북일 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북일 대화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로 이어져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그러나 리 외무상은 "일본이 먼저 해야 할 과제는 과거 청산"이라고 반박했다. 다만 북일 대화를 거부하거나 일본인 납치 문제가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는 북한의 기존 입장을 주장하지는 않았다.

아베 총리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최종적으로 내가 김 위원장과 마주보고 대화해서 북한의 핵·미사일, 납치 문제를 해결해 새로운 북·일 관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라며 북일 정상회담 의지를 강조했다.

이 신문은 다음 달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서 아베 총리와 김 위원장의 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으나, 북한 측이 소극적이어서 불투명한 상태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