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변비 예방에 효과적이고 이뇨작용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옥수수. 요즘 한창 수확 철인 옥수수는 찌는듯한 더위로 올해 작황은 좋지 않지만 그래도 따서 삶아 먹는 맛은 일품이다. 옛날에는 옥수수가 여름철 대표적인 간식으로 자리매김하여 집마다 많이 심어 먹었다. 그러나 산업이 발달하고 도시화로 인하여 많은 사람이 시골에서 도시로 이동하면서 옛 모습은 차츰 사라지기 시작했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대신 인스턴트식품이 아이들 입맛을 변화시켜 이런 옛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 그러나 요즘은 옛것을 다시 찾자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집마다 시골 채소밭에 옥수수를 많이 심어 먹는다. 특히 아이들이 집에서 키운 옥수수 맛을 들이면 인스턴트식품은 잘 먹지 않는다. 먹는 맛이 인스턴트식품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맛있기 때문이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삶아 먹는 방법도 간단하다. 옥수수가 잠길 정도로 물을 붓고 여기다 설탕과 소금을 조금 넣어 김이 한창 날 때까지 삶으면 된다. 금방 삶아 놓은 옥수수를 '후~후' 불어가며 먹는 맛은 최고다. 톡톡 터지는 알갱이를 씹는 맛은 보는 이로 하여금 군침을 삼킬 정도로 맛이 있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거기다 옥수수 안에 있는 옥수수수염은 별도로 뜯어서 말려 놓는다. 말린 옥수수수염을 겨울철 옥수수차로 끓여 먹으면 이뇨작용에도 탁월한 효능이 있고 일거양득의 효과를 볼 수 있는 여름철 최고의 간식이며 먹거리이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올해 수확해서 따 놓은 옥수수 중 튼튼한 것을 골라 바람이 잘 불고 시원한 그늘에 말려 놓았다. 내년에 씨앗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다. 옥수수 안에 있는 수염도 별도로 말려 겨울에 따뜻한 수염 차로 만들어 먹으려고 한다. 그러고 보면 옥수수는 버릴 게 없는 여름철 최고의 간식이며 먹거리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