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엘시티 시공사로부터 향응을 받은 혐의가 드러난 부산지방고용노동청 공무원들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7일 오전 연제구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열고 있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엘시티 시공사로부터 향응을 받은 혐의가 드러난 부산지방고용노동청 공무원들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7일 오전 연제구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열고 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노동자 4명이 사망한 해운대 엘시티 사고 이후 특별감독에 나선 관계 공무원들이 향응뿐만 아니라 성 접대까지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성계를 중심으로 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분노하고 있다.

7일 오전 부산여성단체연합을 비롯한 40여 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연제구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 유착 비리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관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 시민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건설 비리의 총체라고 할 수 있는 이번 엘시티 사건은 그동안 우리 사회의 만연한 접대와 상납, 비리의 총체적인 유착관계의 합작품"이라면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한 건설업체와 공무원의 접대와 상납이 성 산업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다는 점이 확인되고 있다는 점에 우리는 분노한다"고 밝혔다.

이들 시민단체는 "개발 과정에서 형성된 거대한 유흥 성 산업은 부정부패와 유착 비리의 중심에 서 있다"면서 "성 산업은 부정부패와 상납, 접대의 카르텔로 묶여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시민단체들은 "공사현장에 대한 안전관리와 부실한 공사를 가능케 했던 접대가 일상적인 성 구매와 성 착취를 기반으로 이루어진다는 사실은 분명하게 인식되어야 한다"면서 "특히 이번 사건은 청탁, 비리, 뇌물수수, 접대로 이어지는 부정부패의 카르텔에 의해 발생한 '인재'로 단순한 '현장의 안전관리'의 문제가 아님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근로감독관 이 모양인데 누구 믿고 노동 환경 보장하나" 쓴소리

그러면서 지역 시민단체들은 향응 수수 횟수와 액수가 적다는 이유로 사법 처리 대신 기관 통보에 그친 공무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시민단체들은 "노동청의 책임자와 근로감독관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일상적인 부정부패와 유착 비리의 온상이 되고 있으며 여성들에 대한 일상적인 성 착취를 가능케 하는 대형 유흥업소와 성 산업에 대한 철저한 수사 단속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거듭 부산고용노동청을 쓴소리로 비판했다. 김재민 부산여성회 대표는 "부실 공사를 철저히 감독하고 현장 노동자 작업 안전을 지켜야 할 노동청 공무원의 유착비리는 용납할 수 없다"면서 "그런데 기관통보 수준의 결과는 향후 재발 방지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으로 안이한 결론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변정희 여성인권지원센터 소장도 "근로감독관이 이 모양인데 누굴 믿고 안전한 노동 환경을 보장하나"면서 "강력히 징계하고 더는 이런 불법 행위 벌어지지 않게 싹 갈아엎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사고가 났을 때 부산참여연대가 고용노동청에 특별감독에 외부인사와 민간인을 더 많이 모아서 같이 하자고 제안했지만 노동청이 거절했다"면서 "거절한 이유가 향응 접대를 받기 위해서라는 게 밝혀지는 거 같다"고 꼬집기도 했다.

앞서 경찰은 부산 해운대 엘시티 건설 현장에서 구조물이 추락해 4명이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성 접대등 향응을 받은 혐의로 전 부산지방노동청 동부지청장을 구속하고 관련자들을 입건했다. (관계 기사: 룸살롱에 성접대까지... '향응'으로 쌓아올린 해운대 마천루)


태그:#엘시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