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내 통일부 로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내 통일부 로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통일부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소장 자리를 국장급으로 내정해달라고 북측에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소장 자리를 차관급으로 격상한다는 대통령의 방침을 어긴 국기문란 행위라는 지적인데, 청와대와 통일부는 "해당 보도는 사실무근"이라 밝혔고, 통일부는 해당 언론사에 유감을 표시했다.

6일 <연합뉴스>는 복수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통일부가) 상부에 보고도 하지 않은 채 공동연락사무소 개설을 위한 개보수 공사를 위해 개성공단에 파견된 통일부 당국자를 통해 북한에서 파견할 소장의 직급을 '통일부 국장급 인사'와 맞춰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또 "통일부 당국자는 개성에서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과 따로 만나 이런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통일부의 이런 행보는 이내 관계 당국에 포착되면서 청와대에 큰 충격을 안긴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개성에서 출범할 예정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관련해 청와대와 통일부, 국가정보원 등은 사무소를 청와대 직속으로 두고 소장의 직급을 차관급이나 수석급으로 결론을 냈는데, 통일부가 이런 방침을 알면서도 북측에 '파견할 소장의 직급을 통일부 국장급 인사와 맞춰달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이다.

<연합뉴스>는 "통일부의 이런 행위는 개성연락사무소장을 차관급으로 격상하려는 청와대의 의중에 반하는 것으로, 남북문제 자체보다 조직 이기주의를 앞세운 것이라는 점에서 국기문란에 다름없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겨레>도 비슷한 내용으로 보도하면서 "(북측과 접촉한) 통일부 중간 간부를 상대로 한 기초 조사 과정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의 지침에 따라 그렇게 했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통일부는 정면으로 부인하고 나섰다. 통일부는 이날 낸 보도자료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통일부측에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도 없이 '독단적 북 접촉', '조직 이기주의' '국기문란' 등 표현을 사용하여 보도한 것에 대해 통일부는 연합뉴스측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통일부는 <연합뉴스> 측의 잘못된 보도를 바로잡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에 대해서도 깊은 유감을 표했다.

통일부는 "특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세부 구성 및 운영문제는 현재 북측과 협의중에 있는 사안으로 아직 아무 것도 결정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오후 "그런 일이 전혀 없고, 당연히 청와대에서 거기에 대해서 질책을 했다거나 하는 일은 사실 무근"이라고 확인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