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월 6일 오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고 김주중 조합원 시민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월 6일 오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고 김주중 조합원 시민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쌍용차 해고자들과 그 가족들이 또 한 번 가슴 아픈 명절을 보내게 해서는 안 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쌍용차 정상화, 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하겠다"며 "경기도에서 2019년 구매할 수 있는 공용차량 중 54%인 27대를 쌍용차 자동차로 구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또 "경기도 직속 기관과 사업소에도 2019년도 쌍용차 우선 구매 계획서 제출을 요청하였고, 경기도 31개 시·군 및 산하기관에도 '19년도 공용차량 구매 시 쌍용차 우선구매 협조요청'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공용차량 쌍용차 우선구매 추진 배경에 대해 "올해가 사측의 구조조정 계획에 반대해 점거 농성을 하던 쌍용차 노동자들이 강제 진압으로 해산 된 지 9년째 되는 날"이라며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투쟁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어 "쌍용차 문제가 지속되면서 그동안 서른 명의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었다"면서 "이대로 시간이 흘러 쌍용차 해고자들과 그 가족들이 또 한 번 가슴 아픈 명절을 보내게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달 6일 서울 대한문 앞에 마련된 서른 번째 쌍용차 희생자 고 김주중씨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하기도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고 김주중 조합원 시민 분향소에서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고 김주중 조합원 시민 분향소에서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공용차량 쌍용자동차 우선구매 검토보고서'에 따르면, 자동차는 조달청 제3자 단가계약체결 물품이다. 생산자가 1인 뿐인 경우로서 직접구매 또는 수의계약 사항으로 특정업체의 제품인 쌍용차를 구매하는 것은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에 위반되지 않는다.

다만, 업무용 승용차의 경우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현 특별법에 의거, 공공기관 차량구매 시 저공해자동차를 의무적으로 구매해야 한다. 그러나 쌍용차가 친환경자동차를 생산하지 않고 있어서 생산차종 한정으로 제한적 구매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반면 화물·승합·RV 차량은 저공해자동차 의무구매·임차 제외 차종이어서 쌍용자동차를 구매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2019년 도 정수배정 교체차량의 54%인 27대(RV 8대, 화물 12대, 승합 7대)를 우선구매하기로 하고, 예산 확보에 나섰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