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주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4주 연속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최근에는 하락폭이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의 '7월 5주(7월30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도내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7월23일)와 비교해 0.25%p 하락했다.

도내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달 둘째 주(7월9일)주보다 0.10%p 떨어진 후 4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하락폭도 전주(-0.10%)보다 확대됐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제주는 울산(-0.31%)과 경남(-0.30%)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하락폭이 컸다. 반면 서울은 0.16%p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행정시별로 보면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각각 전주보다 0.27%p, 0.18%p 하락했다.

전세가격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7월30일 기준 제주지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보다 0.27%p 떨어졌다. 하락폭(0.28→0.27%)이 다소 줄긴했지만 7월 첫째주(-0.14%)부터 5주 연속 하락했다.

전세가격도 제주시(-0.31%)가 서귀포시(-0.13%)보다 하락 폭이 더 컸다.

아파트 분양시장도 전국적으로 뜨겁게 달아오르는 것과 달리 제주는 분위기가 딴 판이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8월 제주도에 공급된 총 11곳의 아파트 중 청약 미달이 발생하지 않은 곳은 단 한 곳에 불과하다.

지난 3월 분양한 제주시 연동 중흥S클래스는 전용 74㎡와 75㎡를 제외하고 전 가구가 미달됐다. 특히 전용 38㎡는 1순위 해당지역에서 124가구 모집에 10명 지원에 그쳤다.

지난 6월 공급된 서귀포시 산방산 코아루 아이비타운 전용 99㎡ A․B타입은 각각 40가구, 14가구를 모집했지만 1~2명 청약 접수에 그쳤다.

업계에서는 주택 과잉공급에 따른 피로감, 투자규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아파트 분양시장이 얼어붙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제주의소리>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