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독한 이민 생활은 독일에서의 한국인 이민 생활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한국과 다른 독일의 육아, 생활, 회사 문화 등을 재미있게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말]
오늘 제가 전해드릴 내용은 독일 회사의 업무 분장에 관한 이야기입니다(이 글은 제가 다니는 독일 회사 경험을 바탕으로 작성한 글이므로 회사마다 약간씩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독일 회사의 경우를 알아보기 전에 우선 한국 회사의 경우를 이야기해볼게요.

저는 7년 동안의 한국 회사 경력이 있습니다. 7년간 2개의 회사를 다니는 동안 업무 분장은 주로 팀장으로부터 받은 일방적인 분장이었죠. 물론 팀장들이 제 능력을 바탕으로 업무 분장을 했겠지만 저에게는 그 업무 분장에 대해 거절할 수 있는 권한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업무 목표가 내 능력 밖이거나, 내가 해보지 않은 일인 경우,

"팀장님 이것을 제가 할 수 있을까요? "
"응 괜찮아. 나중에 다 반영해서 고과 잘 줄 테니 우선 목표로 입력해."


이런 대화만이 오갈 뿐이었죠. 그래서 저는 이런 업무 분장이 당연한 것으로 알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7년의 한국 회사 생활을 끝내고 독일 회사로 취직이 되어 독일 회사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자유롭게 논의하는 독일 회사의 업부 분장
 자유롭게 논의하는 독일 회사의 업부 분장
ⓒ 픽사베이

관련사진보기


독일 회사의 경우 미팅이 굉장히 많습니다. 커뮤니케이션을 굉장히 중요시하는 독일 회사 문화이기에 그런 것 같아요. 제가 다니는 독일 회사의 팀장과 팀원 사이는 어려워하는 사이가 아닙니다.

독일 회사에서는 "팀장님~" 이렇게 부르지 않고 이름을 부르기 때문에 더욱더 편해질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팀장과 팀원 간의 1대1 미팅은 굉장히 자주 있는 일이고 불편한 미팅도 아닙니다.

업무 분장 미팅시에도 팀장과 팀원이 1대 1 미팅을 하며 연초에 목표를 수립하고 연말에 목표 달성 여부를 체크합니다. 우선 팀장이 대략적인 팀원의 업무분장을 한 다음에 개개인마다 미팅을 하여 동의를 구합니다.

독일 회사도 팀원의 능력과 경력을 바탕으로 업무 분장을 하기는 하지만, 혹시나 이 업무 분장이 팀원의 기대와 다를 경우를 대비해 동의를 구하는 회의가 필요한 거죠. 만약 팀원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업무 분장을 최종 승인했다면 팀원의 화난 표정을 보게 될 것입니다.

"나는 너의 상사이고 너는 나의 부하직원이니 내 말을 따라야 하고 동의해야 해."

라는 식의 상명하복 문화는 독일에서 절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어느 정도 위아래 서열 문화는 독일에도 존재하지만 한국처럼 모든 것을 그대로 따르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부분에 대해 지적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문화가 있거든요.

한달 전에는 어떤 팀장이 실수로 한 팀원과 업무 분장을 상의하지 않고 전체 팀원들에게 공유를 한 적이 있습니다. 이때 그 팀원이 손을 들며 이렇게 이야기를 했죠.

"이 업무 분장에 대해 당신은 나한테 한마디 상의도 하지 않고 이렇게 최종 결정해버리다니 굉장히 기분 나쁘네요."

 상하 복종 문화가 일반적인 한국 회사
 상하 복종 문화가 일반적인 한국 회사
ⓒ 픽사베이

관련사진보기


독일에서는 팀원과 팀장과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굉장히 중요시하며 서로 윈윈(winwin)하고 행복할 수 있는 회사 생활을 제공하려 노력을 굉장히 많이 합니다.

팀원이 업무로 과부하가 걸린다거나 일을 진행하는 데 있어 스트레스가 있다면 팀장은 바로 투입되어 그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을 하죠.

팀원이 회사에서 행복해야 팀 전체가 잘 굴러가고 이것이 바로 독일 회사 팀장들이 추구하는 팀워크인 것 같습니다.

독일 회사에서 팀장은 지배자의 역할이 아닙니다. 권력을 주었다고 해서 그것이 팀원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절대권력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그 권력은 팀원들을 하나하나 소중히 여기고 힘든 점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라고 준 힘입니다.

군대 문화를 바탕으로 윗사람 말에 복종해야 하는 한국 문화를 독일에서 적용하려고 했다가는 아무리 팀장이라도 바로 그 직위를 박탈 당할수도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독일 회사가 크게 성장할수 있었고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이 뛰어날 수 있었던 이유 중의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일에서 직장 생활하고 있는 딸바보 아빠입니다^^ 독일의 신기한 문화를 많이 소개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