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회 법사위 출석한 송영무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뒷줄 왼쪽은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
▲ 국회 법사위 출석한 송영무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뒷줄 왼쪽은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청와대가 기무사 '계엄문건' 사건과 관련해 하극상 논란을 야기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경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중앙일보>가 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국회에서 공개적으로 벌어진 하극상 논란 등으로 인해 향후 국방개혁안을 이끌 리더십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며 "그동안 송 장관에게 국방개혁을 요청하며 신뢰를 보여온 문재인 대통령 역시 송 장관에게 개혁안을 계속 맡기기 어렵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의 또 다른 관계자 역시 "일사불란한 대오를 갖추고 군 개혁에 매진해야 하는 상황에서 하극상이 벌어지면서 송 장관이 개혁의 추동력을 대부분 상실해버렸다"며 "청와대 내부에서는 개혁안을 마련한 송 장관의 명예로운 퇴진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26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송 장관을 비롯해 계엄령 문건 보고 경위와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도 잘잘못을 따져보아야 한다"며 송 장관에 대한 책임론을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거론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송영무 장관 경질 기사는 확인해 드릴 게 없다"면서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고 기무사 문건 관련 조사는 지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