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월식 과정 지구의 그림자에 달이 점차 가려지고 있다.
▲ 월식 과정 지구의 그림자에 달이 점차 가려지고 있다.
ⓒ 박주용

관련사진보기


2018년 두 번째 개기월식이 28일 오전 3시 25분경부터 관측되었다.

금번 월식은 3시 25분경 달이 지구의 본 그림자에 가려지기 시작하여, 4시 30분 완전히 가려지고, 붉은 빛을 띄는 블러드문을 볼 수 있고, 이 상태로 달이 저무는 것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었다.

하지만 본 기자가 월식을 관측한 장소인 충주고구려천문과학관은 높은 습도와 미세먼지로 인해 달이 잘 보이지 않는 시간이 많았다. 또 완전히 가려지는 시점에는 고도가 낮아져 달을 더이상 관측할 수 없었다. 월식을 관측하기 위에 찾아온 시민들 또한 일부만이라도 관측할 수 있었음에 만족하고 발길을 돌려야 했다.

국내에서 관측 가능한 다음 월식은 2021년 5월이다. 이때까지 월식은 몇 차례 일어나지만 국내 관측이 불가능하다.

덧붙이는 글 | 박주용기자는 찾아가는 천문대 별길 대표로, 천문교육사업을 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시민기자 박주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