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충남녹색연합이 항공기를 띄워 촬영한 충남 부여군 수북정 인근 사진.
 대전충남녹색연합이 항공기를 띄워 촬영한 충남 부여군 수북정 인근 사진.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충남 부여군 수북정에서 드론을 띄워 찍은 사진이다.
 충남 부여군 수북정에서 드론을 띄워 찍은 사진이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이보다 더 짙을 순 없다. 하늘에서 바라본 금강이 잔디밭으로 변했다. 강물과 둔치의 경계는 구분이 사라졌다. SNS에 올린 사진은 포토샵 그래픽이 아니냐는 항의가 이어질 정도다.

27일 대전충남녹색연합은 항공사진을 공개했다. 녹색 강물이 흘러내리는 사진이다. 어떻게 이런 사진을 찍혔을까? 현장을 찾아 확인해 봤다. 녹조로 가득 찬 강물이 때마침 열린 하굿둑의 영향을 받아 흘러내리면서 찍힌 것이다.

최악의 사진이 찍힌 장소는 충남 부여군 충남 문화제 제100호인 '수북정' 인근이다. 규암나루터로 불리는 이곳은 가뭄 시 충남 서북부 도민들의 식수로 사용하기 위해 보령댐으로 도수로를 통해 공급하는 곳이다.

충남 부여군 수북정 상류, 비상시 도수로를 통해 보령댐으로 식수를 공급하는 장소다.
 충남 부여군 수북정 상류, 비상시 도수로를 통해 보령댐으로 식수를 공급하는 장소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같은 장소에서 드론을 띄워 올렸다.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상류에서 쉼 없이 녹조가 흘러내리는 모습은 처참하고 괴기스러웠다. 이곳뿐만이 아니다. 백제보 상류는 더욱더 심각했다. 갇힌 강물엔 녹조로 뒤덮고 강바닥은 시궁창 펄로 변해 있었다.

상류 공주시 탄천면과 청양군, 부여군까지 녹조는 창궐하고 있었다.

양준혁 대전충남녹색연합 활동가는 "수문이 열린 세종보와 공주보 상류에는 모래톱이 생겨나고 맑은 강물이 흘러내린다. 하지만, 공주보를 기점으로 하류로 내려갈수록 녹조가 심각하게 발생하고 있다. 하류 강물로 농사짓는 농민들은 녹조 때문에 근심이 많다. 이런데도 환경부는 농민들만 탓하며 수문개방에 미온적이다"고 비난했다.

한편, 환경부는 오늘 오전 6시부터 백제보의 수문을 개방하려다 인근 시설재배 농가의 반대에 부딪혀 개방을 포기했다.

충남 공주시 탄천면 강물에 녹조가 발생하여 강을 뒤덮고 있다.
 충남 공주시 탄천면 강물에 녹조가 발생하여 강을 뒤덮고 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충남 공주시 탄천면 강물에 녹조가 발생하여 강을 뒤덮고 있다.
 충남 공주시 탄천면 강물에 녹조가 발생하여 강을 뒤덮고 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백제보 상류 한국수자원공사 선착장 인근 강바닥을 파헤치자 악취가 진동하는 시커먼 펄이 올라왔다.
 백제보 상류 한국수자원공사 선착장 인근 강바닥을 파헤치자 악취가 진동하는 시커먼 펄이 올라왔다.
ⓒ 이상호 작가

관련사진보기


백제보 상류 한국수자원공사 선착장 인근 강바닥을 파헤치자 악취가 진동하는 시커먼 펄이 올라왔다.
 백제보 상류 한국수자원공사 선착장 인근 강바닥을 파헤치자 악취가 진동하는 시커먼 펄이 올라왔다.
ⓒ 이상호 작가

관련사진보기


충남 부여군 수북정 상류, 비상시 도수로를 통해 보령댐으로 식수를 공급하는 장소다.
 충남 부여군 수북정 상류, 비상시 도수로를 통해 보령댐으로 식수를 공급하는 장소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충남 부여군 수북정 상류, 비상시 도수로를 통해 보령댐으로 식수를 공급하는 장소다.
 충남 부여군 수북정 상류, 비상시 도수로를 통해 보령댐으로 식수를 공급하는 장소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