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이크 잡은 김성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마이크 잡은 김성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노회찬 원내대표의 안타까운 죽음을 이유로 한, 허익범 특검 무력화는 결코 안 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한 말이다.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과 그 관련자들을 수사 중인 특검이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사망으로 난관에 부딪힌 상황을 겨냥한 발언이다.

2016년 총선을 앞두고 드루킹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던 노 의원은 지난 23일 특검 수사를 앞두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드루킹 특검은 이후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의 관계, 불법 여론조작 행위 등 본질적 목표가 아닌 별건 수사로 노 의원을 죽음으로 몰아넣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관련기사 : 드루킹 특검·정치자금법, '노회찬 역풍' 마주하나) 이에 김 원내대표가 직접 나서 '특검 기 살리기'에 나선 셈이다.

그는 이날 "(노 의원의 죽음에) 여전히 애통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그럴수록 '(드루킹) 게이트'의 실체는 더욱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라면서 "노 원내대표의 죽음을 가지고 드루킹 게이트의 허익범 특검을 무력화시키고자 하는 다양한 시도가 나오고 있다. 결코 옳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원하는 건, 지난 대선 당시 드루킹 일당이 여론조작을 통해서 국민들의 마음을 훔치면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훼손하면서 결코 그들이 무슨 일을 목적으로 (불법 여론조작을) 벌였는지 (밝히는 것)"이라며 "허익범 특검은 한점 의혹 없이 명명백백하게 이를 밝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눈물 흘리는 김성태 23일 오후 노회찬 의원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김성태 (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문을 마친 후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뒤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보인다.
▲ 눈물 흘리는 김성태 23일 오후 노회찬 의원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김성태 (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문을 마친 후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뒤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보인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한편, 김 원내대표는 지난 24일에도 '드루킹 특검' 수사 필요성을 재차 강조한 바 있다. 그는 24일 오전 KBS라디오 <최강욱의 최강시사>와 한 인터뷰에서 "드루킹 일당들의 불법 자금이 쓰여진 용처 수사를 하다 보니까 고인이 된 노회찬 전 대표에게 칼 끝이 간 것"이라면서 "지금부터 본격적인 특검 수사는 시작되리라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같은 날 오후 열린 의원총회 땐 "이제라도 '드루킹 게이트'의 실체를 명확히 밝히는 일이 고인(노 의원)의 명예를 회복하는데 조금이라도 위안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그는 "애초부터 수사의 칼날이 게이트 몸통을 향해서 정확하게 정조준 되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너무도 크다"라면서도 "진실이 끝내 밝혀지지 않는다면 그것이야말로 고인의 명예를 두 번 훼손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