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상조 한수원 지역상생협력처장과 주낙영 경주시장, 최정규 경주우체국장은 18일 '만원의 행복보험' 관련 MOU를 체결했다.
 윤상조 한수원 지역상생협력처장과 주낙영 경주시장, 최정규 경주우체국장은 18일 '만원의 행복보험' 관련 MOU를 체결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본사를 두고 있는 경북 경주시에 살고 있는 저소득층을 위해 상해보험 무료가입 자원에 나섰다.

한수원은 18일 경주시, 경주우체국과 함께 저소득층의 '만원의 행복보험' 무료가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이번 협약으로 만 15세에서 65세 경주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1000명을 대상으로 만원의 행복보험 가입비를 지원한다.

만원의 행복보험은 우체국에서 운영하는 공익보험으로 1만 원으로 1년 동안 재해 입원·수술비, 유족위로금(2000만 원)을 보장해 자립과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경주시는 만 15세부터 65세 사이의 저소득층 1000명을 발굴해 안내하고 한수원은 본인부담 보험료 1000만 원을 후원한다.

만원의 행복보험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우선 경주시에서 추천을 받아야 한다, 경주시가 추천하면 대상자는 관련 서류를 지참하고 인근 우체국에서 가입할 수 있다. 또 1년 경과 후 계속가입을 희망하면 재가입도 가능하다.

윤상조 한수원 지역상생협력처장은 "어려운 이웃에게 작으나마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상생을 위해 어려운 이웃을 찾아 희망을 전해주는 한수원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